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2.29(목)

서울 랜드마크 상암에 대관람차 추진…'세계 최초' 트윈 휠 형태로

기사입력 : 2023-12-04 10:44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서울형 대관람차 '서울 트윈아이' 조감도. 서울시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서울형 대관람차 '서울 트윈아이' 조감도. 서울시 제공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세계 최초로 두 개의 고리가 교체하는 '트윈 휠(Twin Wheel)' 대관람차가 들어설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 달 민간사업자가 제출한 제안서를 토대로 내년 초 기획재정부 검증을 요청, 사업 속도를 올린다는 방침이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11월29일 민간사업자가 ‘서울 트윈아이’(가칭) 최초 제안서를 제출했다.

서울 트윈아이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더리츠 외 3개사가 참여하는 ‘서울트윈아이 컨소시엄’이 제출한 안이다. 서울시는 지난 9월 공동사업제안자를 공모해 2개 컨소시엄 중 이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트윈 휠’ 형태의 대관람차는 세계 첫 사례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트윈 휠' 대관람차는 지난 9월 시작된 민간사업자 공모에 제안서를 접수한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더리츠' 외 3개 회사가 참여한 컨소시엄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서울 트윈아이는 두 개의 대관람차 궤도가 교차하는 형태다. 지름 180m에 바퀴살이 없는 디자인으로, 사람이 탑승하는 캡슐은 64개다. 한 주기당 1440명이 탑승할 수 있다. 대관람차 시설은 지상 40m 높이부터 시작된다.

서울형 대관람차 '서울 트윈아이' 하부 조감도. 서울시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서울형 대관람차 '서울 트윈아이' 하부 조감도. 서울시 제공
하부는 전시문화 공간으로 활용하는 아이디어가 제안됐다. 공연 및 전시장(전용 1만3126㎡), 편의시설(전용 7853㎡), 기타 지원시설(전용 2296㎡), 부속 및 레저시설(분수·집라인·모노레일 등)이 들어간다. 건축물 외부 녹지공간까지 포함해 대규모 공연과 전시를 선보이는 문화시설을 조성하고, 식당 및 상업시설 등이 배치된다. 난지 연못을 활용해 세계적인 분수 쇼를 보여주고, 방문객에게 휴식을 선사하는 수(水)공간을 만든다. 지하철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에서 대관람차를 잇는 모노레일을 조성하는 계획도 포함됐다.

총 사업비는 약 9102억원이다. 설계는 영국 명물인 런던아이를 설계한 세계적 구조회사 ARUP가 참여해 내진·내풍 안정성을 확보했다. 향후 시공에는 국내 대형 건설사인 SK에코플랜트가 참여한다.

시는 12월 중 서울공공투자관리센터(S-PIMs) 사전검토를 거친 뒤 내달쯤 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로 제안서를 넘겨 사업 적격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사업의 적격성을 검증받은 뒤에는 제3자 공고를 시행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정한다. 제3자 공고는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에 따라 최초 제안자 외의 사업자로부터 조성계획을 제안받아 우수한 사업계획을 최종 선정하는 법적 공개경쟁 절차다. 향후 기재부 검증, 제3자 공고 등을 거치며 세부 조성계획이 변경될 수 있다.

서울시는 이달 중 서울공공투자관리센터 사전검토를 마치고 다음달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에 제안서를 보내 사업 적격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사업 적격성이 검증되면 제3자 공고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된다.

한편 시가 구상했던 난지도 매립지 퇴적층 체험관 조성, 신재생 에너지 가동 등을 포함한 구체적인 사업 내용은 협상 과정에서 변경될 수 있다.

주현태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