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3.02(토)

‘남명더라우’ 남명건설 부도…잇따른 건설사 폐업·부도에 국토부 반응은

기사입력 : 2023-12-04 09:32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국토부 "10년 평균과 유사한 수준" 해명했지만 업계는 ”속 편한 소리“
고금리 장기화, 국제 지정학적 리스크에 원자재값·전기료 고공행진

연도별 부도처리 건설사 증감 추이 / 자료=국토교통부 건설산업지식정보시스템이미지 확대보기
연도별 부도처리 건설사 증감 추이 / 자료=국토교통부 건설산업지식정보시스템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경남지역 8위 건설사이자 ‘남명더라우’ 브랜드를 보유한 중견 건설사 남명건설이 경영난으로 인해 최종 부도처리됐다.

올해 부도처리 된 건설사는 이로써 13개째가 됐다. 서울 2곳을 포함한 수도권 6개사, 지방 7개사로 서울·수도권·지방을 가리지 않고 건설업계의 붕괴가 점차 현실화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 종합건설사 폐업 13개째, 2019년 이후 최대치…국토부 해명에도 업계는 ”속 편한 소리“

지난 2일 남명건설에 따르면 금융결제원은 최근 남명건설에 대해 당좌거래정지를 공시했다. 남명건설은 장기 미회수 공사대금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으며 만기 어음 12억4000만원을 막지 못했다. 남명건설의 공사 미수금 누적액만 해도 600억원에 달한다.

국토교통부 건설산업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부도처리된 건설사는 이번까지 포함해 총 13개사다. 연도별로는 ▲2018년 40개 ▲2019년 49개 ▲2020년 24개 ▲2021년 12개 ▲2022년 14개 등으로 올해 절대적인 부도처리 양은 많지 않지만, 종합건설사의 폐업 수는 올해가 세 번째로 많았다. 종합건설사 부도처리 건수는 ▲2018년 10개 ▲2019년 12개 ▲2020년 4개 ▲2021년 1개 ▲2022년 5개, 올해는 남명건설까지 포함하면 7개째다.

폐업신고도 늘었다. 올해 12월 4일까지 전국 종합건설업체의 폐업건수는 총 512건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직전해 같은 시기 기록된 304건보다 200건 이상 많은 수치다.

이와 관해 국토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해당 수치는 실제 폐업 업체수가 아닌 건설업 폐업신고 행정공고 건수로서, 행정공고는 보유 업종 중 일부만 폐업신고를 하거나 업종전환 등록(종합 내 다른 업종, 종합 → 전문업종), 공고변경·정정·철회 등을 모두 포함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23.1~’23.10월까지 실제 종합건설사 폐업 업체수는 총 326건에 해당하며, 폐업의 비교는 그간 건설업체 수 증가를 감안하여 전체 업체 수 대비 폐업 업체수(폐업률)로 비교하는 것이 보다 적절하다”며, “’23.1~10월 폐업률은 1.7%이며, 코로나 이전 장기평균(’05.~’19.)인 1.7%와 유사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국토부의 해명과는 달리 행정공고에 공시된 업체들의 대부분의 폐업사유에는 ‘사업포기’, ‘업황 악화로 인한 사업자 휴업’, ‘미분양 증가로 인한 사업포기’ 등의 요인들이 적혀있어 국토부 설명과는 괴리감이 있었다.

중견 건설사 한 관계자는 “아직도 국토부가 속 편한 소리를 하고 있다”고 토로한 뒤, “건설업은 장기사업이라 항상 위기에 노출돼있고 지금의 위기가 미래 생존과 직결되는데, 작은 건설사들은 원자재값 보전받기도 힘들고 늘 설계비용도 부족하게 줘서 자금적으로 허덕이고 있으니 사업 포기가 나오는 것이다. 정부가 상황 파악을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중견사 관계자 역시 “최근 지방 현장은 공사비도 공사비지만 각종 분쟁에 대한 소송비용도 늘어나면서 점점 자금 압박에 시달리고, 덕분에 아직 부도나 폐업은 안됐지만 한계치에 다다른 기업들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물가통계나 원자재값 얘기도 꾸준히 나오지만 이런 통계들조차 현장을 못따라가고 있어서 일선이 느끼는 어려움은 훨씬 더 크다”고 털어놨다.

서울 아파트 전경 / 사진=픽사베이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아파트 전경 / 사진=픽사베이


◇ 국제 지정학적 리스크 장기화에 원자재값 고공행진, 대형사들도 허리띠 졸라매

이라크와 팔레스타인 하마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등 국제적인 지정학적 위기가 계속됨에 따라 원자재값 및 전기료 등이 떨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것이 건설업계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2년 전 톤당 6만7250원대였던 시멘트 가격은 올해 3분기 기준 9만9000원선까지 올랐고, 레미콘 가격 역시 루베당 6만8000원대에서 8만6000원대까지 급상승했다. 전기료 역시 한전의 적자 압박에 우상향하고 있어 현장의 어려움을 키우고 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022년 229.7조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던 건설수주는 2023년에 전년 대비 17.3% 감소한 190.1조원을 기록한 이후, 2024년에도 1.5% 감소한 187.3조원으로 전망했다.

2024년 고금리 상황의 장기화로 부동산 PF 문제 등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아, 민간 수주가 반등하기 어려워 건설수주가 2년 연속 감소할 전망이다. 건설투자의 경우 2022~2023년 건축 착공이 감소한 영향으로 2024년 주거용과 비주거용 건축공사의 부진이 예상되며 상반기를 전후해서 감소세로 돌아설 것으로 점쳐졌다.

실제로 올해 주요 건설사들의 도시정비 수주 실적은 지난해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저조한 성적에 그치고 있다. 지난해까지 9조원을 넘기며 역대 최대 실적을 연일 경신하던 현대건설은 올해 2조3800억원 규모, 7조원을 넘겼던 GS건설은 1조9000억원 규모로, 마찬가지로 5조원을 넘기며 순항하던 대우건설도 1조1174억원 규모로 모두 크게 줄었다.

박철한 건산연 연구위원은 “고금리 상황이 장기화되고, 금리 인하 시기가 불확실한데, 2023년뿐만 아니라 2024년에도 건설기업의 자금조달 어려움은 지속될 것”이라며 “경기회복을 위해서는 인프라 투자 및 건설금융 시장 안정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 역할이 요구되며, 건설기업은 현금 유동성 확보, 사업 포트폴리오 수정 및 맞춤형 대응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호성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