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4.15(월)

현대캐피탈, 112억 원 규모 자사주 매입…"주주 가치 실현 기회 제공”

기사입력 : 2023-08-04 16:05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다변화된 국내외 조달 포트폴리오로 안정적인 자금 유동성 확보

현대캐피탈 신사옥 전경./ 사진 = 현대캐피탈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캐피탈 신사옥 전경./ 사진 = 현대캐피탈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현대캐피탈(대표 목진원)이 약 112억 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4일 공시했다.

이번 매입 주식은 22만 2673주로, 주당 매수가는 50,287원이다. 이는 지난 2021년 12월, 기아가 특수목적법인이 보유한 현대캐피탈 주식 20%를 인수할 당시 매수가인 43,918원 대비 14.5% 가량 높아진 것으로, 2년여간 배당금 지급 가정치(배당가액 900여 원)를 웃도는 수준이다. 매입 예정 규모는 올해 1분기 기준, 총 발행 주식 수의 약 0.22%에 해당한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비상장 주식의 소액 주주들에게 경제적 이익을 실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이번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캐피탈은 다변화된 국내외 조달 포트폴리오로 안정적인 자금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1분기 총자산은 39조 9,89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9% 증가했으며, 영업수익은 2023년 1분기 1조 2,93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6% 늘었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법인 자산도 2022년 말 기준 전년 대비 24% 성장했다.

이에 올해 4월, 국내 3대 신용평가사인 한국신용평가와 NICE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가 잇따라 현대캐피탈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기존 AA(긍정적)에서 AA+(안정적)으로 상향했다. 또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무디스와 피치(Fitch) 또한 현대캐피탈의 신용등급 전망을 각각 Baa1(안정적)에서 Baa1(긍정적), BBB+(안정적)에서 BBB+(긍정적)으로 상향한 바 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주주들의 신뢰에 힘입어 회사가 재무적 안정과 성장을 도모할 수 있었다”며 “지금이 이 같은 성과를 주주들과 나눌 적기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및 해외사업의 지속적인 확대 속에서 무배당 기조가 길어질 가능성이 있어, 주주 가치 실현에 대한 관심과 의지를 더해 자사주 매입을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홍지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