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8(수)

내년 카드사 만기도래 채권 36조원…신규채권 금리상승 따른 실적 저하 전망

기사입력 : 2022-12-06 15:58

내년 총 이자비용 전년비 1000억 증가
신규-만기채권 금리차 4%p까지 확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카드채 발행 및 만기도래채권 규모(왼쪽)와 카드채 발행만기 및 금리(오른쪽). /자료제공=한국신용평가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내년 만기가 도래하는 카드사의 채권은 약 36조원 규모로 내년 총 이자비용은 차환금리 차이, 만기도래 차입부채 규모에 따라 올해보다 1조원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카드채 발행만기가 단기화되고 신규발행 채권의 금리 상승으로 만기도래 채권과의 금리 격차가 4%p 넘게 확대되면서 내년 카드사의 실적 저하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전날(5일) 기준 여전채 ‘AA+’ 3년물 금리가 5.762%를 기록했다. 여전채 ‘AA+’ 3년물 금리는 지난달까지 6%대를 돌파한 바 있다. 여전채 ‘A+’ 3년물 금리는 6.505%로 지난 9월 이후 6%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여전채 ‘A-’ 3년물 금리도 7.485%로 7%대를 유지하고 있다.

신용평가사들은 높은 차환금리와 함께 차환 규모를 수익성 저하 요인으로 꼽았다. 한국기업평가에 따르면 지난 10월말 기준 7개 신용카드사의 차입부채 잔액은 약 97조원으로 이중 내년에 만기도래하는 채권은 37%로 약 36조원이며 2024년까지 63%가량이 만기도래할 예정이다.

지난 3분기까지 만기가 도래한 차입부채 규모는 분기별 4~5조원 내외였으나 내년에는 분기별 6~7조원 수준이다. 코로나 기간 동안 공격적인 자산 성장으로 이전 대비 차환물량의 규모가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한기평은 올해 총 이자비용이 전년 대비 약 7000억원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내년에는 올해 대비 약 1조원 이상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평균조달비용률은 지난해 1.3%에서 올해 1.6%, 내년 2.2%로 상승할 것으로 분석했다.

한기평은 “앞으로 만기도래 채권 평균 금리도 상승하겠으나 현재의 신규발행 채권 금리와 만기도래 채권 금리의 차이를 고려하면 향후 2~3년간 카드사가 감내해야 하는 이자비용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최근 카드채 발행 규모는 줄어들었으나 발행금리 상승으로 수익성 마진이 축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신용평가는 카드채의 발행금리가 상승하면서 4분기 기준 신규발행 채권과 만기도래 채권의 금리 스프레드가 4.07%p까지 확대돼 이자비용 증가에 따른 카드사의 실적 저하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신평에 따르면 카드채 발행금액은 지난 10월 우량채권의 발행 확대와 레고랜드 사태 이후 투자 심리 위축으로 3300억원을 기록하며 9월 대비 약 85% 감소했다. 지난달에는 채권안정펀드의 여전채 매입으로 카드채 발행이 재개되면서 발행액 9550억원으로 증가했으나 만기도래 채권 대비 신규발행 채권 규모는 70%로 적은 수준을 유지했다.

카드사들이 기존 장기채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했다면 최근 시장금리 변동과 연동되는 ‘금리변동차 회사채’ 발행량을 늘려나가는 추세며 기업어음(CP)과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도 확대하는 모습이다. 주요 카드사가 발행하는 채권 비중을 보면 1년 이하가 30%를, 2년물도 30%를, 3년물이 40%를 차지하지만 금리 상승으로 카드채 발행 시 수익성이 떨어지면서 CP와 ABS 발행을 늘리고 있다.

한신평은 “수신 기능이 없어 차입을 통한 자금조달이 필요한 카드사는 여전채 발행 대신 기업어음, 단기사채, 자산유동화 등을 통한 자금조달이 가능하나 주요한 자금조달수단인 여전채 발행이 어려워질 경우 자금관리에 어려움이 나타날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