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8(목)

차기 수협은행장 공모 개시…김진균 행장 연임 도전할까 [수협 공적자금 상환]

기사입력 : 2022-10-02 06:00

(최종수정 2022-10-02 09:5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 김진균 Sh수협은행장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Sh수협은행이 차기 은행장 공모 절차에 돌입했다. 수협은행 첫 내부 출신 행장으로 공적자금 상환을 위한 수익성 개선에 나서 온 김진균닫기김진균기사 모아보기 현 행장이 연임에 도전할지 주목된다.

2일 수협은행에 따르면 수협은행은 지난달 30일 은행장 공개모집 공고를 내고 차기 행장 선임 절차에 들어갔다. 서류접수 기간은 오는 7일까지다.

이달 14일 면접 대상자를 선정하고 25일 면접을 거쳐 차기 행장 후보를 추천할 예정이다.

수협은행장 임기는 2년이다. 최종 행장 후보로 선정되려면 행장추천위원회(행추위) 재적 위원 3분의 2인 4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수협은행은 최근 차기 행장 인선을 위한 행추위 구성을 완료했다.

행추위원은 김정길 1·2구 잠수기 수산업협동조합장(수협중앙회 추천), 최요한 보령수협 조합장(수협중앙회 추천), 김종실 수협은행 사외이사(해양수산부 추천), 한명진 수협은행 사외이사(기획재정부 추천), 김성배 수협은행 사외이사(금융위원회 추천) 등 5명이다. 위원장은 김 조합장이 맡는다.

김 행장의 임기는 다음달 10일 만료된다. 이번 차기 행장 선임은 공적자금 상환 문제가 해결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지는 만큼 수협은행 안팎의 관심이 높다.

수협중앙회는 지난달 29일 잔여 공적자금 7574억원을 예금보험공사에 국채로 지급해 상환을 마쳤다. 지난 2001년 외환위기로 인해 중앙회 신용사업부문(현 수협은행)에 1조1581억원의 공적자금을 지원받은 이후 21년 만이다.

공적자금 상환이 완료됐지만 행장 선임의 키를 쥐고 있는 행추위와 이사회 구성에는 변동이 없는 만큼 이번에도 수협중앙회와 정부 측의 힘겨루기가 예상된다. 수협은행 차기 행장을 두고 수협중앙회와 정부 측은 번번이 기 싸움을 해온 바 있다. 행추위원 간 의견 마찰로 재공모를 진행하면서 인선 절차가 지연돼왔다.

수협은행 이사회는 김 행장을 비롯해 7명으로 구성돼있다. 이 가운데 기획재정부 금융위 해양수산부 수협중앙회가 각각 1명씩 추천한 인사가 배치돼 있다. 여기에 예보 및 수협중앙회 측 인사가 비상임이사로 참여하고 있다.

일각에선 김 행장이 연임 도전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수협은행은 2020년 9월 정관 개정을 통해 행장 임기를 3년에서 ‘2년 임기에 연임 가능’으로 변경했다.

수협은행장은 2001년 이후 민간과 관료 출신이 번갈아 맡아왔다. 김 행장은 2020년 수협은행 첫 내부 출신 행장으로 선임됐다. 당시 김 행장의 선임에는 내부 출신을 원하는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의 의중이 반영됐다.

당초 기획재정부 측은 관료 출신 외부 인사를 밀었지만 수협 측이 내부 출신 후보를 선호하면서 재공모까지 이뤄졌다. 김 행장은 취임사를 통해 “임 회장이 내부 출신이 은행을 이끌어야 한다는 신념 아래 수협은행 직원들에게 기회를 줬다”고 밝힌 바 있다.

중앙회는 공적자금 상환 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수익성 제고를 이끌 수 있는 전문 경영인을 원해왔다. 실제로 김 행장은 취임 후 공적자금 상환 기반 확충을 최우선 목표로 은행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조직 효율성 및 생산성 증대’, ‘디지털 금융 역량 강화’, ‘고객 기반 확대 및 조달구조 개선’ 등을 추진해왔다.

김 행장은 우선 조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조직개편을 통해 본부 조직을 슬림화하고 조정된 본부 인력은 영업 분야로 배치해 현장 영업력을 강화했다.

수익성 중심 영업으로의 변화에도 나서왔다. 조달비용 감축 문제를 해결하고 강점인 대출자산에 대한 건전성은 강화하되 수익적 자산운용 기조는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와 함께 개인 고객 확보에도 주력해왔다.

김 행장 임기 첫해인 지난해 수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216억원으로 전년 대비 전년 대비 21.8% 늘었다. 올해 상반기까지 당기순이익은 1315억으로 지난해 연간 순이익의 절반 이상을 이미 달성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