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1.29(화)

우리금융캐피탈, 2000억 규모 디지털 투자 펀드 결성 추진

기사입력 : 2022-09-25 09:00

1차 500억 결성·시리즈 형태로 1500억 추가 결성
벤처투자팀 신설…우리은행·우리카드 LP로 참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대표이사. /사진제공=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우리금융캐피탈(대표이사 박경훈닫기박경훈기사 모아보기)이 우리은행, 우리카드 등 우리금융그룹 계열사와 함께 디지털 혁신기업 발굴·육성에 나선다. 우리금융캐피탈은 2000억원 규모의 디지털 투자 펀드를 결성해 AI·빅데이터·블록체인·인슈어테크 등 국내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우리금융캐피탈은 총 2000억원 규모의 디지털 투자 펀드 결성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1차로 5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했으며 신기술사업금융업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는 우리금융캐피탈이 펀드운용(GP)을 담당하고 우리은행과 우리카드 등 주요 자회사가 출자자(LP)로 참여했다.

앞서 우리금융캐피탈은 지난 상반기에 펀드운용을 전담할 벤처투자팀을 신설하고 전문인력을 확보하는 등 사업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500억원의 1차 펀드 조성에 이어 향후 투자전략과 목적을 고려한 시리즈 형태로 총 2000억원 규모까지 펀드를 지속 출시해 투자재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결성된 펀드는 향후 AI와 빅데이터, 블록체인, 인슈어테크 등 우수한 디지털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주로 투자할 계획이다. 외부 혁신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우리은행 등 그룹사의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면서 디지털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금융캐피탈은 우리금융그룹의 디지털분야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디노랩’과 우리은행의 혁신벤처기업 대상 직접투자 프로그램을 연계해 기업의 생애주기에 따른 적절한 지원과 투자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그룹사와의 협업을 통해 투자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동반자로서의 역할도 수행할 계획이다.

우리금융캐피탈 관계자는 “펀드를 통해 디지털 분야의 우수한 혁신기업에 투자하는 등 파트너쉽 기반의 협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융·복합 금융시대를 선도할 다양한 사업모델을 개발해 미래성장 교두보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