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30(월)

부산 이전 둘러싼 의혹 나오는데…강석훈 산은 회장, 직원 반발에 설명회 ‘물거품’

기사입력 : 2022-09-07 18:56

금융위, 산은 부산 이전 로드맵 세워
산은 노조, 단독 쟁의행위 방안 검토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5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산업은행 지부 조합원들이 강석훈 회장 집무실이 위치한 본점 8층에서 항의 집회를 벌였다. / 사진제공=금융노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강석훈닫기강석훈기사 모아보기 KDB산업은행 회장이 부산 이전 관련 소통 자리를 마련했으나 직원의 반대로 물거품이 됐다. 최근 이전 배경을 두고 특정 유통그룹의 상업용 복합 쇼핑몰을 짓기 위함이라는 등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사측과 직원 간 갈등의 골은 깊어지고 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은 이날 강석훈 회장의 주최로 설명회를 준비했다. 설명회는 산은 부산 이전과 관련해 한국산업은행법 개정 등 추진 과정을 설명하고 이전 방식을 둘러싼 풍문을 해명하고자 마련된 자리로 알려졌다.

다만 설명회 현장에 강 회장이 도착하자 강당에 있던 다수 직원들이 산은 이전 반대 구호를 외치며 보이콧에 나서면서 설명회는 무산됐다.

산은 관계자는 “강 회장은 남아 있는 직원을 상대로 대화를 이어갈 계획으로 잠시 대기했다”며 “그러나 퇴장하는 직원과 남아있는 직원 간의 갈등이 발생할 상황을 우려해 부득이하게 이번 설명회를 취소하고 추후 개최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온라인 익명 커뮤니티에서는 산은 부산 이전 배경을 두고 풍문이 돌고 있다. 블라인드에서 한 산은 직원은 이와 관련해 “여의도 산은 부지를 헐값으로 특정 유통그룹에 매각해 그 자리에 상업용 복합 쇼핑몰을 짓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미 비슷한 경험은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롯데는 산은 본점 자리를 사들여 현재의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을 지은 바 있다.

여기에 금융위원회가 산은 본점 이전과 관련한 로드맵을 세운 것이 드러나며 내부 불만은 고조되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김희곤 의원(국민의힘, 부산 동래구)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안에 ▲이전 대상 기능의 범위 ▲부지 확보 방안 ▲인력·설비 이전 일정 ▲전산망 구축 방안 등이 담은 본점 이전 기본방안 검토를 마칠 예정이다.

내년 초까지 국토교통부는 산은의 이전공공기관 지정안을 균형발전위원회에 상정해 심의·의결한다. 이후 같은 해 금융위가 산은 부산 이전 계획(안)을 상정해 심의·의결이 이뤄지면 국토부 장관의 최종 승인으로 이전 계획은 최종 확정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산업은행법을 개정하고 2023년 이후 산은은 부지 매입과 사옥 신축 등을 진행한다. 건물 준공에 맞춰 본점을 부산으로 이전을 완료한다는 게 금융위의 방침이다.

이에 산은 노동조합은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의 총파업이 예정된 오는 16일 이전에 지부 단독으로 쟁의행위에 들어가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관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