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1.29(화)

삼성전자 노사, 창사 이래 첫 임금협약 체결…노사 상생 TF 구성

기사입력 : 2022-08-10 15:09

지난해 7.5%, 올해 9.5% 인상 합의
노사 상생 TF 구성…상생 노사문화 정착 위해 협력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와 노동조합 공동교섭단은 10일 기흥캠퍼스 나노파크에서 임금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손우목 노동조합 공동교섭단 부위원장, 김향열 노동조합 공동교섭단 위원장, 최완우 DS부문 인사팀장, 신인철 삼성전자 교섭대표. 사진=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대표 한종희닫기한종희기사 모아보기, 경계현닫기경계현기사 모아보기)가 창립 53년 만에 처음으로 노조와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삼성전자와 노동조합 공동교섭단은 10일 오전 기흥캠퍼스 나노파크에서 2021·2022년 임금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최완우 DS부문 인사팀장 부사장, 신인철 삼성전자 교섭대표(상무), 김향열 삼성전자 노동조합 공동교섭단 위원장, 이재신 위원장, 김성훈 위원장, 손우목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노사는 회사의 2021년, 2022년 임금 및 복리후생 조정 결과를 적용하기로 했다. 앞서 사측은 지난해 7.5%(기본 인상률 4.5%, 성과인상률 평균 3.0%), 올해 9%(기본인상률 5%, 성과인상률 평균 4%) 인상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명절배려금 지급 확대, 2022년에 한해 재충전휴가 미사용분 보상 등에 합의했다.

아울러 ‘노사 상생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직원들의 워라밸 및 근무만족도 향상을 위한 제도 개선에 대해 협의하기로 하는 등 상생의 노사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노사는 글로벌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이번 첫 임금협약 체결을 계기로 노사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 미래지향적이고, 발전적인 선진 노사관계를 정착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완우 DS부문 인사팀장 부사장은 “공동 성장의 동반자로 상호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력을 통해 발전적 미래를 함께 그려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