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9(금)

내홍 수습한 둔촌주공 조합, 대주단·시공사업단에 사업비 대출기간 연장 요청

기사입력 : 2022-08-05 15:08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둔촌주공 재건축 '올림픽파크 포레온' 공사현장 / 사진=장호성 기자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사업(단지명 올림픽파크 포레온) 조합이 시공사업단과 대주단에 오는 23일 만기가 도래하는 7천억원 규모 사업비 대출 기간 연장을 요청했다.

5일 조합 집행부에 따르면 조합은 전날 이런 내용을 담은 공문을 시공단과 사업비 대주단에 발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 등으로 구성된 둔촌주공 시공사업단은 최근 NH농협은행 등 24개 금융사로 구성된 대주단으로부터 대출금 기한 연장 불가 입장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시공단은 사업비 대출금을 대위변제하고, 이를 토대로 조합에 구상권을 청구하는 등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상황이 악화되자 기존 둔촌주공 조합장을 비롯한 조합 집행부는 전원 사퇴 의향서를 강동구청에 제출했다. 내홍을 수습한 둔촌주공 조합은 오는 10월 새 집행부 선임 및 공사재개를 위한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조합 측은 “최근 진행되고 있는 사업 정상화와 공사재개를 위한 시공사업단과의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분양을 통한 사업비 상환이 가능하도록 대출 기한의 연장을 요청한 것”이라며, “최근 강동구청의 중재를 통해 사업을 정상화하기 위한 합의가 완료돼 사업정상화위원회가 출범했고, 이를 기반으로 조속한 시일 내에 서울시의 중재안을 기준으로 시공사업단과 빠른 공사재개를 위한 협의를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말했다.

조합은 “정상화위원회의 순조로운 출범 이후 합의 사항을 성실하게 진행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며, “오는 10월까지 새 집행부 구성은 물론 공사재개의 걸림돌이었던 사안을 신속하게 해결하는 조치를 진행한 뒤 11~12월에 일반분양 신청과 관리처분 총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시공단 측은 대출기간 연장에 관해 시공단이 아닌 대주단의 소관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둔촌주공 재건축사업은 단일 재건축으로는 최대 규모의 사업으로, 전체 85개 동에 1만2032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4786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단지는 지난해부터 꾸준히 서울 내 분양 최대어로 주목을 모았지만, 조합과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간의 분양가 갈등이 봉합되지 않으며 오랜 기간 분양이 미뤄져 왔다.

여기에 공사비 증액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던 조합 집행부와 시공단이 '강대강'의 평행선을 달리면서 공정률 52%인 공사가 지난 4월 15일 0시부로 전면 중단된 바 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호성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