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27(월)

전북은행 “신용등급 오르면 신청 없어도 금리 인하해 드려요”

기사입력 : 2022-07-07 17:24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전북은행 전경. / 사진제공=JB금융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전북은행 전경. / 사진제공=JB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행장 서한국)이 금리 상승기에 고객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신용등급이 상승하면 별도의 신청이 없더라도 금리를 인하한다.

전북은행은 정부의 포용적 금융정책에 발맞춰 ‘부채관리 서비스’를 통한 금리 인하 지원을 확대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부채관리 서비스는 대출상담, 대환대출, 지속적 부채관리 등 고객 맞춤형 서비스 지원을 통해 신용등급이 상승한 고객에게 금리 인하 요구권을 선제적으로 적용하는 서비스다. 현재 따뜻한 금융클리닉센터에서 중·서민 고객들을 대상으로 적극 지원하고 있다.

올해 시행하는 금리 인하 요구권 적용 대상 대출 건수는 지난해 대비 약 41.9%포인트(p) 상승한 수준에서 금리 인하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는 센터 개점 이래 최대 지원이다.

지난 2019년 금리 인하 요구권 법제화 이후 4.7% 수준에서 지원이 이뤄지다가 서한국 은행장 취임 이후 지난해 10.5%로 증가한 바 있다. 올해 15.0%까지 더욱 확대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금리 상승 시기에 돌입하게 되면 인상된 대출 금리가 수요자들의 부담을 키워 대출 규모를 줄여 나가기도 한다. 그러나 동시다발적 금리 인상에 따른 원리금 상환 부담을 느낀 차주가 채무 상환을 포기해버리고 채무불이행에 빠지는 경우도 많아 선제적 지원은 필수라는 게 전북은행의 설명이다.

전북은행 측은 “은행 입장에서도 금리 인하 지원 서비스는 단순 금리 인하만이 아닌 또 하나의 기회로 여기고 있다”며 “지속적인 부채관리와 금리 인하를 통해 고객의 신용등급 상승에 따른 더 좋은 조건의 추가 대출 등을 지원할 수 있어 선순환 구조 형태의 금융 지원체계를 갖출 수 있는 기회가 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김관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