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9(금)

다들 포기했는데…11번가, '빠른배송' 확대하는 까닭은?

기사입력 : 2022-06-24 15:43

23일, '슈팅배송' 탭 새롭게 열어…기존 쇼킹 배송 리뉴얼
직매입 기반 익일배송 서비스 확대…IPO 전 기업 가치 제고 일환 분석
너무 늦은 도입 아니냐는 지적엔…"고객 데이터 기반 직매입 상품 확대할 것"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1번가가 직매입 기반 익일 배송 경쟁력을 강화한다. 사진은 하형일 11번가 사장./사진=한국금융신문 DB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11번가(사장 하형일) 직매입 기반 익일 배송 경쟁력을 강화한다.

11번가가 23 '슈팅배송' 탭을 새롭게 오픈했다고 밝혔다. '슈팅배송' 평일 자정까지 주문한 상품을 다음날 받아볼 있는 익일배송 서비스로 기존 '쇼킹배송' 리뉴얼했다.

무료 반품 서비스도 도입했다. SK텔레콤의 구독 상품 '우주패스(Universe Pass)' 가입 고객에게는 '슈팅 배송' 상품 무료 반품 혜택을 적용한다.

이번 익일배송 확대를 위해 물류센터도 확보했다. 인천과 대전 물류센터에서 판매자 물류센터를 활용하는 방식(벤더 플렉스, Vendor Flex)으 '슈팅배송' 상품과 물량을 늘려가겠다고 설명했다.

하형일 11번가 사장은 "빠른 배송시장은 이미 치열한 경쟁 중이지만 11번가 역시 국내 대형마트 장보기 서비스로 당일배송과 새벽배송을 제공 중이다" "11번가가 가진 노하우를 기반으로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슈팅배송' 확대할 "이라고 전했다.

직매입 기반 익일배송 서비스 확대? IPO 때문인가


11번가가 직매입 기반 익일배송 서비스를 확대하는 까닭은 내년에 있을 IPO(기업공개)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4 회사는 주요 증권사에 입찰제안요청서(RFP) 발송한 있다.

지난 3 11번가는 IPO 위해 대표이사를 하형일 사장으로 교체했다. 지난 3 등판한 사장은 맥쿼리투자은행부문 전무, 맥쿼리 기업자산금융그룹 CEO 역임했다. 2018년에는 ADT캡스 인수, 2020 SK브로드밴드 티브로드 인수합병을 주도하는 사업개발 전문가로 통한다.

빠른 배송 늦은 것 아니냐는 지적에…11번가, '양보단 질'로 승부


다만 너무 늦게 11번가가 '빠른 배송' 뛰어든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롯데는 새벽배송에서 철수한뒤 2~3시간안에 배달 받을 있는 바로배송 서비스를 선보였다. BGF리테일은 헬로네이처 사업을 접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1번가 슈팅배송 홈페이지./사진제공=11번가 홈페이지 갈무리


11번가도 이에 대해 인정하며 '양보단 질로 승부하겠다' 입장이다. 11번가 관계자는 "빠른 배송 도입 시기가 늦은 인정한다"면서도 "대신 양보다 질로 승부할 "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직매입 상품을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11번가 측은 "소량이지만 직매입을 왔다""고객들이 맞는 상품과 영역을 파악해 물류센터에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채우는 방식으로 사업을 영위할 "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회사는 이미 애플 브랜드관을 론칭해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 정품을 '슈팅배송' 카테고리에 편입했다. 애플 정품의 경우 '슈팅배송'으로 주문 다음날 받아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고객의 주로 찾는 상품을 빠르게 배송한다는 점에서 고객 경험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어떻게 운영될지 지켜봐야겠지만, 상품을 직매입해 빠르게 배송하는 형태의 비즈니스 경쟁력을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 말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