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9.26(월)

코람코, 중소공제회·중소기업 부동산 간접투자 물꼬 튼다

기사입력 : 2022-06-21 10:46

투자펀딩실 출범 1년만에 9000억대 투자유치
1호리츠 에이플러스에셋타워 4300억원 매입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코람코더원강남 제1호리츠가 매입한 강남역 ‘에이플러스에셋타워’ 전경. /사진제공=코람코
[한국금융신문 김태윤 기자] 코람코자산신탁(대표 정준호)은 ‘코람코더원강남 제1호리츠(이하 ’코람코 강남1호’)’를 설립해 서울 강남역 초역세권 빌딩 ‘에이플러스에셋타워’를 4300억 원에 매입하고 소유권이전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21일 코람코에 따르면 에이플러스에셋타워는 강남역에 접해있는 지하 7층~지상 22층, 연면적 2만9916㎡(약 538평) 규모 오피스빌딩이다. 글로벌 계측기업 애질런트테크놀로지스와 LIG넥스원 등이 사옥으로 사용 중이다.

이번 ‘코람코 강남1호’ 리츠의 투자자로는 삼성증권과 하나투자증권 외에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도 참여했다. 두나무는 사세 확장에 따라 임직원수가 늘어 사무공간에 대한 필요성이 생겼고 이번 리츠 투자를 통해 강남역 사옥을 간접 소유하게 됐다. 코람코 관계자는 두나무가 투자비용도 직접 매입하는 방식과 비교해 약 25% 정도만 투입했음에도 안정적으로 사옥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두나무 투자처럼 일반 기업이 사모 리츠 주요 투자자로 참여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보통 리츠 운용사들은 투자가치가 높은 자산을 대형 투자 기관에 먼저 제안하기 때문에 일반 기업이나 중소 공제회에게는 투자기회가 돌아가지 못했다.

코람코는 이러한 부동산 간접투자 수요공급의 비대칭성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투자펀딩TF를 출범시켰다. 그리고 최근 해당 TF를 투자펀딩실로 승격시키며 힘을 싣고 있다.

투자펀딩실은 기존 사모 리츠의 주요 투자자였던 연기금과 대형 투자기관이 아닌 부동산투자에 익숙하지 않은 중소형 공제회, 재단 또는 안정적 투자처를 찾고 있는 일반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상품을 공급한다. 에이플러스에셋타워처럼 안정적 배당과 향후 매각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투자처를 발굴하고 있다.

김성제 코람코자산신탁 투자펀딩실 실장은 “코람코는 민간리츠 시장점유율에서 20년간 선두를 이어오고 있는 압도적 1위 회사”라며 “우리 실의 궁극적 목적은 국내 부동산 간접투자시장 저변 확대에 기여하는 것으로 고객의 외형과 자금 규모에 상관없이 투자를 원하는 고객에게 좋은 투자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윤 기자 ktyu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태윤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