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6.24(금)

[2022 한국금융미래포럼] 디지털 금융 혁신 생태계 해법 찾는다

기사입력 : 2022-05-16 00:00

2022 한국금융미래포럼 17일 오후 2시 개막
금융사들, “플랫폼 혁신 저해 규제 없애 달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한국금융신문이 5월 17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국제회의실에서 ‘2022 한국금융미래포럼’을 열어 디지털 금융의 미래 혁신 과제를 조명하고 정책·감독 방향과 소비자 보호 방안을 함께 짚어본다. 올해로 7회 차를 맞는 한국금융미래포럼은 금융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과 함께 금융 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매년 업계의 뜨거운 관심 속에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작년 5월 11일 ‘2021 한국금융미래포럼’에 참여한 금융권 최고경영자 30여명이 당시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게 마스크를 쓰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금융사들의 디지털 전환과 플랫폼 혁신을 위한 정책에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그간 금융사들은 각 협회를 중심으로 디지털 시장 진출 관련 규제를 완화해 달라고 정부에 요구해 왔다. 계열사 간 정보공유 제한, 금산분리, 전업주의 규제, 겸영·부수 업무 범위 제한, 계열사 상품의 판매 비중 제한 등의 규제가 플랫폼 혁신을 저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들이 ‘디지털 혁신’을 내세워 금융으로 영역을 빠르게 확장하자 강력한 규제의 적용을 받아온 기존 금융회사들은 형평성 문제를 제기해왔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국정과제 이행계획서’에 따르면 새 정부는 금융회사의 디지털화·플랫폼화 지원을 통해 금융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추진한다.

정부는 우선 금융·비금융 간 융합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강화한다. 금융회사의 부수 업무 및 자회사 투자 범위를 정보기술(IT)·플랫폼 비즈니스까지 확대하는 등 빅블러(Big-blur) 시대에 적합한 방향으로 금융 관련 규제를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동시에 빅테크에 대해서는 해외 선진사례에 맞춰 규율체계를 정비한다. 동일기능·동일규제원칙 적용, 불완전판매 차단을 위한 행위 규제 정비, 부당한 영업행위에 대한 감독 강화 등 금융분야 빅테크에 대한 새로운 규율 방안이 마련될 예정이다.

금융사들의 디지털 전환과 함께 소비자 보호 보완 필요성도 커지고 있다. 비대면 금융서비스가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고령층 등 디지털취약계층이 금융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겪는 금융소외현상이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IT 인력난도 금융권의 고민으로 자리 잡고 있다.

금융사들이 디지털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디지털 인재 확보에 나서고 있지만 폭발적인 개발자 수요에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특히 전통 금융권은 ‘IT 개발자들 무덤’으로 불릴 만큼 경직된 조직문화로 기피 성향이 강하다.

한국금융신문은 금융권의 플랫폼 전환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각종 요인을 짚어보고 해결책을 제시하는 자리를 연다.

오는 17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국제회의실에서 열리는 ‘2022 한국금융미래포럼’은 ‘디지털금융 새 길을 열다’를 주제로 디지털 금융의 미래 혁신 과제를 조명하고 정책·감독 방향과 소비자 보호 방안을 함께 살펴본다.

대통령직인수위 상임기획위원인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기조 강연에 나서 새 정부의 디지털 정책을 상세하게 소개할 예정이다. 주요 금융사 및 핀테크의 전략은 물론 금융당국의 감독 방향, 전문가가 진단한 현주소와 발전과제 등도 논의된다.

행사는 유튜브로 동시 생중계한다. 사전에 한국금융신문 홈페이지에서 구독 신청을 하면 포럼 당일 현장 참여는 물론, 유튜브로도 알찬 내용을 들을 수 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