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08(월)

LG전자 조주완, 협력사 대표 만남서 "RPA 도입 등 상생 강화"

기사입력 : 2022-05-08 20:12

AI, 빅데이터 등 활용해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조주완 LG전자 대표이사(사장). 사진=LG전자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조주완 LG전자 대표이사(사장)이 최근 협력사 모임인 ‘협력회’ 임원들과 취임 후 첫 간담회를 가졌다고 8일 밝혔다.

협력회는 LG전자와 협력사가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운영하는 모임으로 사출, 금속, 모듈, 회로 등 4개 분과로 구성된다.

이날 간담회에는 협력회 임원단인 협력사 대표 8명을 비롯해 조주완 사장, 왕철민 구매/SCM경영센터장 전무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협력사의 생산성을 높이는 것이 상생의 핵심이자 지속가능한 성장의 비결이라 보고 협력사가 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LG전자는 회사의 자동화 시스템 전문가를 협력사에 파견해 생산제품의 구조나 제조 공법을 자동화 시스템에 적합하게 변경하고 복잡도를 낮추는 등 LG전자가 쌓아온 스마트공장 구축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또 LG전자는 협력사가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기술을 도입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협력사를 직접 방문해 과제 발굴, 세부 과제별 RPA 구축, 유지보수 등 RPA 전 과정에 걸쳐 LG전자의 노하우를 전수한다. 협력사는 RPA를 도입함으로써 단순업무를 줄이고 보다 가치있는 일에 집중할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협력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80명 이상의 RPA 전문가를 육성했으며, 176개의 RPA를 업무에 도입하는 성과를 냈다.

조 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자동화 시스템 구축, 공급망 다각화 등 제조경쟁력을 확보하고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협력사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을 지속 펼쳐 상생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