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2(금)

경제계, 이재용·신동빈 석가탄신일 특별사면 촉구

기사입력 : 2022-04-25 14:29

(최종수정 2022-04-25 15:04)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특별사면이 거론되는 가운데 경제계가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닫기신동빈기사 모아보기 롯데그룹 회장 등 기업인에 대한 사면복권을 요청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5일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 등과 '경제발전과 국민통합을 위한 특별사면복권 청원서'를 청와대와 법무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면청원대상자 명단에는 이재용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 등이 포함됐다. 경제단체 추천과 기업의 신청을 받아 이미 형기를 마쳤거나 형기 대부분을 채워 가석방 상태인 기업인과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기업을 대상으로 했다는 설명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경제5단체는 사면청원을 추진하게 된 이유로 Δ세계경제가 대전환기를 맞고 있는 중에 코로나19와 미중 갈등,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국가경제가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위기상황인 점 Δ위기 극복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역량 있는 기업인들의 헌신이 필요하다는 점 Δ경제계는 투명경영, 윤리경영 풍토를 정착하고 신(新)기업가정신으로 무장해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는 점 등을 들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특별사면복권 조치를 통해 우리 사회가 대립과 갈등을 치유하고 보다 높은 차원의 국민통합을 이룰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