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08(월)

삼성증권 "미국 주식 주간 거래 서비스 전체 거래 금액 중 50대 이상 거래금액 비중 70.1%"

기사입력 : 2022-02-20 12:10

(최종수정 2022-02-20 16:03)

세계최초 오픈 후 단 10영업일만에 거래고객 3만명, 거래금액 1000억원 돌파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증권 미국 주식 주간 거래 서비스 고객분석. / 자료제공=삼성증권
[한국금융신문 심예린 기자] 삼성증권이 지난 7일 세계 최초로 오픈한 '미국 주식 주간 거래'가 지난 10영업일간 미국 주식 주간 거래 서비스의 전체 거래 금액 중 50대 이상 중·장년층의 거래금액 비중은 70.1%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반면, 지난 10영업일간 미국 주식 주간 거래 서비스의 전체 거래 금액 중 2030세대의 거래금액이 13.5%에 그쳤다.

삼성증권은 미국 주식 주간 거래 서비스를 통해 1주 이상의 주식을 주문한 고객을 분석해본 결과, 기존 미국 주식 거래에서 보이던 일반적인 패턴과는 달리 연령대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정규시장의 경우, 20대와 30대가 29.2%, 50대 이상이 44.0%로 거래 고객에 있어 뚜렷한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아울러 삼성증권의 미국 주식 주간 거래는 10영업일만에 거래고객 3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서비스 출시 이후 지난 10영업일간 누적 거래대금 1000억원 이용 고객 수는 3만명을 넘어섰다.

해외주식 첫 거래 고객이 전체 주간거래 고객 중 15.3%로, 삼성증권의 기존 정규장에서 유입되는 신규고객의 비중인 5.7%보다 두배 이상 높은 비중을 보였다.

또한, 연령별 특징과 더불어 여성 고객의 거래 금액 비중이 정규장(20.2%) 대비 주간 거래(33.0%)에서 확연히 높게 나타났다는 성별간 특이점도 살펴볼 수 있었다.

주간거래는 온라인보다 오프라인 거래금액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10영업일간 주간 거래를 통해 거래된 미국 주식은 지점PB를 통한 오프라인 거래가 64.1%를 차지해, 일반적으로 온라인 거래가 90% 이상을 차지하는 정규 시장 거래와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사재훈 삼성증권 채널영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는 미국 주식에 관심이 있었지만 정보 부재 등의 이유로 망설였던 고객이 담당 PB와 실시간 상담을 통해 미국 주식 시장에 참여하려는 니즈가 높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삼성증권 한 PB는 "미국 주식을 주간에 거래할 수 있게 되면서 국내 정규장 시간에도 해외주식에 대한 문의가 많이 늘어났다"라며, "오후 시간에 실시간으로 미국 주식의 상담, 매매를 진행할 수 있다는 점에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삼성증권의 미국 주식 주간 거래 서비스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제공 중이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국내 주식 정규장이 운영되는 15시 30분까지 미국 주식 주간 거래 금액의 89.5%가 몰리며 국내 주식 정규장 시간에도 미국 주식에 실시간으로 대응하고자 하는 수요가 컸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투자자들이 해당 기간 동안 많이 매수한 미국 주식 종목에서도 정규장과 주간 거래 사이의 차이가 뚜렷하게 목격됐다.

삼성증권이 서비스 오픈 이후 10영업일간 투자자들이 정규장에서 가장 많이 매수한 5개 종목을 분석해 본 결과, 총 3개의 종목이 변동성이 큰 3배 레버리지 상품이었던 반면, 주간에 많이 매수한 상위 5개 종목 중에는 3배 레버리지 상품이 단 한 종목도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주간거래 매수상위종목은 ▲엔비디아 ▲테슬라 ▲알파벳A ▲MS ▲애플이며 정규시장 매수상위종목은 ▲테슬라 ▲TQQQ ▲엔비디아 ▲SOXL ▲SQQQ다.

사재훈 부사장은 "PB를 통한 미국 주식 거래에 대한 주간 상담이 가능해지면서 변동성이 큰 종목 대비 실적에 기반한 우량주로 매수세가 몰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주간거래 첫 날인 2월 7일 저녁, 업계 최초로 '미국 주식 주간거래 서비스' 관련 '언팩' 유튜브 방송을 라이브로 진행했다. 생방송 중에 진행된 설문 조사에서 미국 주식 주간 거래 서비스가 '시차적 한계'를 극복하는데 유용하다는 응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설문 참여자 6177명은 미국 주식 거래에 있어 가장 큰 장애요소를 '시차로 인한 거래 시간(54%)'으로 꼽았다.

애프터마켓(After-Market)은 한국 시간을 기준으로 오전 6시부터 (서머타임의 경우 5시) 길어야 3시간 가량 거래가 가능했었던 만큼 그 이후의 시장 대응에는 한계를 느꼈던 투자자가 많았을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해당 서비스가 투자 스펙트럼을 넓힐 수 있는 기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 투자자가 많았는데, '미국 주식 주간거래 오픈으로 기존 대비 해외투자 규모를 20%이상 늘릴 의향이 있다"고 답한 비중이 절반에 육박(48%)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주목하고 있는 섹터로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등 빅테크가 62%로 가장 높았다.

사재훈 부사장은 "아직 본격적인 마케팅을 시작하지 않았음에도 벌써 주간거래 금액이 야간거래의 5% 수준에 이르고 있다"며, "그동안 시차로 인해 미국 주식에 접근하기 어려웠던 투자자들께 크게 어필하고 있는 만큼 미국 주식 주간거래 시황 브리핑 등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심예린 기자 yr0403@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심예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