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9.26(월)

윤춘성 LX인터 대표, 올해 친환경 깃발 드높인다

기사입력 : 2022-01-24 12:00

신년사서 ‘PABT·친환경 원료·자원순환’ 등 친환경 역량 강화 강조
석탄·팜오일 등 주요 에너지 제품 가격, 지난해부터 가파른 상승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춘성 LX인터내셔널 대표이사 부사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윤춘성 LX인터내셔널 대표이사(사진)가 올해 에너지·원료·이차전지 소재 등 사업분야에서 친환경 깃발을 드높인다. 지난해 반등을 시작한 에너지 부문을 앞세워 친환경사업에 힘을 싣는다.

윤춘성 대표는 올해 신년사를 통해 ‘친환경’ 역량 강화를 강조했다. 그는 생분해 플라스틱(PBAT) 친환경 원료·발전·자원순환·탄소 저감 등 친환경 사업 본격화를 중점 추진사항으로 꼽았다.

대표적인 친환경 사업인 PBAT는 지난해 말부터 본격화됐다. LX인터내셔널(이하 LX인터)은 지난해 11월 SKC, 대상과 함께 PABT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PBAT는 자연에서 산소, 열, 빛과 효소 반응으로 빠르게 분해되는 플라스틱으로, 땅에 묻으면 6개월 안에 자연 생분해되는 친환경 소재다. 비닐봉투, 위생장갑, 빨대, 농업용 필름 등 다양한 용도로 쓰인다.

LX인터는 합작법인에 360억 원 출자해 지분 30%를 취득했다. PBAT 양산 기술과 연구개발을 진행하는 SKC, 바잉 기반 PBAT 원료를 제공하는 대상과 함께 LX인터는 풍부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제품의 판매를 담당한다.

해당 법인은 내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연산 7만t 규모의 국내 최대 PBAT 생산 시설을 구축한다. 이는 글로벌 탑급의 생산량이다. LX인터 측은 “해당법인 투자는 PABT 시장 저변을 확대하고,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친환경 원료 및 소재 분야 사업 기회를 선점하고자 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연관 품목 및 전후방 영역으로 진입을 검토하는 등 추가 사업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단위 : 억 원. 자료=LX인터내셔널.


지난해부터 에너지·팜 부문의 실적이 반등한 것도 LX인터의 친환경 드라이브에 호조가 될 것으로 보인다. LX인터 에너지·팜 부문은 지난해 3분기 1457억 원의 누적 영업이익을 기록ㅎ 적자를 기록했던 2019년(24억 원 영업적자), 2020년(175억 원 영업적자) 대비 매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매출도 2018년(8934억 원) 이후 꾸준히 증가, 지난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1조694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제품 가격 상승에 기인한다. 제품 가격은 지난 2020년 12월부터 상승이 시작, 지난해에는 가파르게 올랐다. 석탄의 경우 지난해 9월 톤당 184.72달러의 제품 가격을 기록했다. 2020년 1월(톤당 68.87달러)보다 2배 이상 상승했다. 팜오일(말레이시아 링킷을 원화로 환산)도 톤당 124만2183원으로 2020년 1월(톤당 83만5635원)보다 48.65%(40만6548원) 가격이 올랐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LX인터 에너지 부문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며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는 환경 속에서도 생산량이 늘어나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민유성 한국신용평가 선임 애널리스트는 “LX인터는 지난해 에너지·팜 부문 등의 호조로 이익 창출력이 대폭 확대됐다”며 “지난해 말에도 석탄 가격, 물류시황 강세가 유지돼 실적 상승 행보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