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5.22(일)

삼성중공업, 유상증자 흥행 ‘1조2825억원’ 확보…실적 반등 기대감 높여

기사입력 : 2021-11-01 10:22

1일 공시

center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삼성중공업이 최근 유상증자 흥행을 기록,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수주 호조와 이번 유상증자로 확보된 자금으로 재무구조가 이뤄진다면 내년에 실적 반등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28일 이틀간 기존 주주를 대상으로 진행한 공모청약에서 100% 초과 청약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초과 청약 주식 수(발행 예정 주식 수 2억5000만주)는 1782만5990주로 청약률은 103,3%다.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삼성중공업은 1조2825억원의 자금을 확보했다. 해당 자금은 재무구조 개선, 친환경 선박 개발 등 미래 경쟁력 강화 투자에 사용할 계획이다. 수주 행보가 이어지고 있지만 삼성중공업은 아직 적자구조를 기록 중이기 때문이다. 올해 3분기에도 약 700억원 수준의 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은 내년까지 외형을 유지하고, 예상되던 해양플랜트 수주가 지연되면서 실적 공백 구간에 있다”며 “이번 유상증자로 확보된 자금을 통해 연말까지 부채비율을 200%로 낮추고, 연간 목표인 91억달러를 눈앞에 두고 있는 수주 행보를 통해 올해부터 서서히 회복해 오는 2023년까지 본격적인 실적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