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0.21(목)

쌍용차, 다음달 우선협상대상자 선정…핵심은 자금동원 능력

기사입력 : 2021-09-28 16:34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이달말로 예고됐던 쌍용자동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다음달 중순경으로 미뤄질 전망이다. 인수 후보 기업들의 자금 동원력 검증 작업이 계획 보다 시간이 걸려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매각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인수 후보자들이 제출한 각종 자료를 검증해 다음달 12일경 우선협상대상자 1곳과 예비협상대상자 1곳을 선정한다.

당초 이르면 29일경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었으나, 후보자들의 자금 조달 능력을 검증하는 과정이 예상보다 길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회생법원은 후보자들에게 내달 30일까지 쌍용차 경영 정상화 방안과 관련한 자료를 보완해 다시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를 쌍용차 등이 1~2주 가량 재검토하고 내달 12일경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쌍용차 매각 본입찰에 참가한 기업은 국내 전기차제조사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이엘비앤티(EL B&T) 컨소시엄, 미국 전기차기업 인디EV 등 3곳이다. 이 가운데 인디EV의 인수 의지는 낮은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쌍용차 인수전은 에디슨모터스와 이엘비앤티의 '2파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다만 이들 기업 규모가 쌍용차에 비해 작아 경영능력에 의문이 제기되는 만큼, 쌍용차 인수전이 유찰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