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0.21(목)

현대중공업, 상장 첫 날 공모가 86% 상회…한국조선해양 급락(종합)

기사입력 : 2021-09-17 16:18

현중, 롤러코스터 끝에 강보합…거래량 1.9조 '폭발'
'지주사 할인' 한국조선해양은 10.97% 하락 '약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NG 운반선 / 사진제공= 현대중공업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현대중공업이 상장 첫 날인 17일 공모가를 86%가량 웃도는 주가로 마감했다.

주가가 롤러코스터를 기록했지만 새로운 조선 대장주로 이름을 올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현대중공업은 시초가(11만1000원) 대비 0.45% 상승한 11만1500원에 마감했다.

공모가(6만원)와 비교하면 85.83% 높은 수준이다.

장 초반 시초가 대비 두 자릿수로 급락하며 장중 9만1000원까지 터치했으나, 다시 상승 전환해서 급등하면서 결국 강보합으로 마감했다.

종가 기준 현대중공업 시가총액은 9조8982억원으로 코스피(우선주 제외) 42위를 기록했다.

현대중공업 수급을 보면, 기관과 개인이 각각 1475억원, 422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은 1866억원 순매도했다.

특히 상장일 거래대금 규모가 1조9427억원에 달해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1위를 기록했다.

반면 이날 현대중공업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6.45%)와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10.97%)은 동반 급락했다. 단기적으로 자회사 상장이 부담 요인으로 작용해 '지주사 할인'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추석 연휴를 앞둔 코스피와 코스닥은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42포인트(0.33%) 오른 3140.51에 마감했다.

코스피에서 기관이 3000억원 순매도에 나섰지만,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2200억원, 460억원 동반 순매수를 기록했다.

프로그램 매매에서는 차익 순매도, 비차익 순매수로 전체적으로 2200억원 규모 매수 우위를 보였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69포인트(0.64%) 오른 1046.12에 마감했다.

코스닥에서 외국인이 880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반면 개인과 기관이 각각 550억원, 290억원 규모 동반 순매도를 나타냈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3.2원 오른 달러 당 1175.0원에 마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