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9.28(화)

삼성증권, 단기사채 온라인 판매 개시

기사입력 : 2021-08-05 09:52

만기 1년 미만 단기사채 온라인 매매 시스템 오픈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 삼성증권(2021.08.04)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삼성증권에서 만기 1년 미만 단기사채를 온라인 거래할 수 있게 됐다.

삼성증권은 지난 7월 30일부터 단기사채를 온라인에서 매매할 수 있는 시스템을 오픈했다고 4일 밝혔다.

단기사채는 주로 기업이 만기 1년 미만의 단기자금을 실물이 아닌 전자방식으로 발행해 유통하는 채권 상품으로, 흔히 '전단채(전자단기사채)'로 알려져 있다.

​삼성증권이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단기사채는 만기 3개월 이내, A2 등급 이상인 상품으로 라인업을 갖춰 안정성을 높였다. 금리는 채권 등급 등에 따라 상이하며 최소가입금액은 액면금액 기준 1억원이다.

최근 증권시장에 개인투자자들의 유입이 많아지고 있는 만큼 더욱 다양한 상품에 편리하게 투자하고 효율적으로 자산을 관리할 수 있도록 이번 시스템을 오픈했다고 삼성증권 측은 설명했다.

그간 단기사채는 짧은 만기와 시중금리+a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을 바탕으로 단기 자금운용이 필요한 투자자. 특히, 법인을 중심으로 인기가 높았다.

직접 지점을 방문해 가입해야 한다는 점과 상품 판매 시기, 가격 등에 대한 정보를 얻기 쉽지 않아 개인투자자들에게는 문턱이 높았다.

삼성증권이 판매하는 단기사채는 8월 2일 기준 만기까지 22일부터 86일 남은 채권까지 다양하며, 수익률은 세전 연 1.15%~1.35% 수준이다. 금융감독원 금융상품 통합비교공시에 따르면, 시중금리는 세전 연 0.35%~1.06%(6개월 기준) 수준이다.

삼성증권에서 온라인으로 단기사채를 매수하려면, 삼성증권 모바일 앱 엠팝(mPOP) 또는 삼성증권 홈페이지에 접속해, '금융상품' 탭에서 '채권', '단기사채매매'를 클릭해 상품 라인업을 확인하고 매수할 수 있다.

박주한 삼성증권 채권상품팀 팀장은 "단기사채는 만기까지 보유시 원리금을 받을 수 있는 채권의 안정성에 만기도 짧아 재투자 비율이 높은 상품"이라며 "특히 주로 단기로 자금을 운용하는 공모주 투자자들에게도 훌륭한 대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