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9.16(목)

8월 MSCI 편입 기대 종목은…"에코프로비엠 등 가능성"

기사입력 : 2021-08-02 10:07

에코프로비엠 유력, SKIET·카겜 등 거론…SKT는 비중축소 전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출처= MSCI 홈페이지 갈무리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8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 변경을 앞두고 MSCI 한국지수 신규 편입 가능성이 있는 종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MSCI 지수는 외국계 자금 벤치마크로 주로 활용되므로 지수 편입 시 패시브 자금 유입을 기대할 수 있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는 오는 8월 12일(한국시간) MSCI 분기 리뷰에서 한국지수 신규 편입이 가능한 종목으로 에코프로비엠,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카카오게임즈를 지목했다.

노동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MSCI 코리아 컷오프(시가총액 기준점) 추정을 고려했을 때 거래대금 대비 자금 유입 비율순 추정"이라며 "종목 변경 예상이 맞을 경우 가장 뚜렷한 인덱스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종목은 에코프로비엠"이라고 판단했다.

NH투자증권도 최근 시가총액이 증가한 에코프로비엠이 편입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허율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에코프로비엠이 신규 편입될 경우 예상되는 유입자금 규모는 약 1041억원"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NH투자증권의 경우 MSCI가 신규 상장 종목들의 경우 유동비율을 보수적으로 책정한다는 점에서 카카오게임즈, SKIET, SK바이오사이언스는 유동시가총액 기준치를 충족하지 못해 편입이 어려울 수 있다고 판단했다.

유안타증권도 신규 편입 가능 종목으로 에코프로비엠을 지목했다. SKIET, 카카오게임즈,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우 같은 이유로 편입 가능성을 낮게 봤다.

아울러 NH투자증권은 전체 시총 기준과 유동 시총 기준을 모두 밑돌 가능성이 있다며 지수에서 편출될 가능성이 있는 종목으로 LG생활건강우를 꼽았다.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의 경우 편출 종목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

또 NH투자증권, 유안타증권은 SK텔레콤에 대해 MSCI 지수 내 편입 비중이 축소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외국인 지분 한도가 49%인 SK텔레콤은 5월에 자사주를 매각해 외국인 지분율이 46%대로 올라섰다.

고경범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외국인 보유한도에 근접한 종목은 외국인 지분율과 보유한도 대비 마진, 마진의 변화율을 산정해 편입 비중을 조정한다"며 "SK텔레콤의 편입비중 감소가 실현될 경우 리밸런싱 매도는 -9164억원으로 전망돼 수급 충격이 적지 않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MSCI는 분기(2월·8월), 반기(5월·11월)마다 시총·유동시총 등 컷오프 기준에 따라 종목 편·출입을 하는 정기 변경을 실시한다. 8월 분기 리뷰에서는 7월 말 10거래일 중 무작위로 선택한 하루의 시가총액과 유동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삼으며 8월 12일 발표된다. 이번 리뷰에 따른 패시브 펀드들의 종목 교체는 8월 31일 장마감 단일가 매매 때 이뤄지며, 지수 발효일은 9월 1일이다.

분기 리뷰에 따른 지수 정기 변경과 별도로 8월에 상장하는 '대어' 카카오뱅크, 크래프톤의 조기 편입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허율 연구원은 "MSCI 한국지수에 조기 편입되기 위한 개별 종목의 전체시가총액 기준은 약 5조9000억원, 유동시가총액 기준은 약 2조9000억원으로 추정한다"며 "카카오뱅크와 크래프톤의 경우 시가총액 및 유동비율을 보수적으로 산출해도 기준을 충족해서 MSCI 지수에 조기 편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