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7.04(월)

신한카드 CB사업 동력 얻다…'개인사업자 신용정보업' 예비허가 획득

기사입력 : 2021-07-14 08:28

금융 신사업 발굴 및 사회적 역할 지속 추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신한카드가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업을 영위하는데 한발 더 다가섰다. 신한카드는 앞으로 개인사업자의 금융 접근성을 강화하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해나가는데 사업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지난 13일 금융위원회로부터 개인사업자 신용정보업(CB·Credit Bureau) 예비허가를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대출 중개와 경영진단 등 카드 비즈니스와 접목한 특화서비스 개발과 연계해 시장 내 영향력을 점차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예비허가는 지난해 8월 개정된 신용정보법 시행 이후 금융회사가 개인사업자 CB 인가를 받은 첫 번째 사례다. 추후 본허가 획득 시, 신한카드는 보유 가맹점 결제정보를 활용해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업을 영위하게 된다.

신한카드는 지난 2019년 4월 금융위에 1차 혁신금융사업자로 선정된 후, 같은 해 10월 ‘MyCredit(마이크레딧)’를 출시하고 인터넷은행과 외부 금융사에 신용평가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금융권 최초 개인사업자 CB 예비허가 획득은 카드업의 경계를 허물고 혁신금융을 기반으로 새로운 성장 기회를 갖는 점에서 카드업계에 큰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사업자에 대한 보다 정교하고 다양한 신용평가체계를 마련하고 이를 통해 차주별 위험특성에 맞는 다양한 금융상품 개발 등 데이터 금융을 선도해 금융소외계층을 포용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