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4.15(월)

가장 낮은 카드론 금리 제공하는 곳은 ‘KB국민카드’…최저이자 3.9% 제공

기사입력 : 2021-07-06 19:18

(최종수정 2021-07-06 23:59)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현대카드 카드론 금리 1%p 인하…최저금리 4.5%

사진=픽사베이이미지 확대보기
사진=픽사베이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오는 7일부터 법정 최고금리가 연 24%에서 20%로 내려가는 가운데, 주요 카드사는 카드론(장기카드대출) 최고금리를 20% 이하로 인하면서 최저금리도 함께 인하해 신용대출 고객 사로잡기에 나섰다.

현대카드는 지난 1일 카드론 최저금리를 기존 5.5%에서 4.5%로 1%p 인하했다. 현대카드는 카드론과 함께 현금서비스(단기카드대출)와 리볼빙(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의 금리도 1%p 내려, 각각 최저 5.5%와 4.5%로 변경됐다.

현대카드 측은 "최고금리를 인하하면서 최저금리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부담도 줄이기 위해 내리게 됐다"며 "고신용자가 저금리를 찾을 확률이 높긴 하지만 고신용자만 배려해 최저금리를 내린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금융지주계열 카드사 중 가장 낮은 카드론 최저금리를 자랑하는 곳은 KB국민카드로 3.9%를 제공한다. 이어 신한카드의 카드론 최저금리는 5.3%를 제공하며, 하나카드는 6.9%를 제공한다.

우리카드는 지난해 신용카드 보유 고객 중 신용도가 우수한 회원을 대상으로 최저금리 4.0%인 '우카 마이너스론'을 선보인 바 있다.

비금융지주계열 카드사에서는 롯데카드가 지난달 30일 카드론 최저금리를 기존 4.95%에서 0.05%p 인하한 4.9%로 변경했다. 삼성카드는 5.9%를 제공하며, BC카드는 7.9%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카드론 잔액이 가파르게 증가하는 등 카드론 이용하는 고객이 증가하면서 금융당국은 주요 카드사에게 신용대출 증가율이 5% 이내로 관리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금융당국은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치를 5% 이내로 두고, 내년에는 4%대로 안정화될 수 있도록 가계대출 총량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