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4(월)

삼성전자, 하루 만에 ‘8만전자’ 재입성...지금 사도 될까

기사입력 : 2021-05-14 17:26

외국인 매도 공세에 반도체 업황 경계감도 한 몫
증권가 “2분기부터 반도체 큰 폭 실적개선 기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전일 7만원대로 떨어졌던 삼성전자 주가가 하루 만에 8만원대로 올라섰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2.04%(1600) 오른 8만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에 따라 3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딛고 반등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앞서 전날 외국인의 매도 등으로 급락세를 보이면서 전일 대비 1.88% 내린 7만8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자 주가가 8만원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2월 30일 이후 약 4개월여 만이다. 이날 삼성전자 시가총액은 477조5826억원에서 468조6279억원으로 하루 만에 9조원 가까이 증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중순 한때 장중 9만6800원까지 오르며 이른바 ‘10만전자’를 눈앞에 두기도 했다. 이에 증권업계에서는 지난달 한때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12만원대로 전망하기도 했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10만원 벽을 넘어서지 못했고, 이후 8만원대 박스권에 갇힌 모습이다.

최근 삼성전자의 주가가 연일 하락세를 기록하는 이유는 외국인 매도가 크게 늘어난 영향이 크다.

실제 삼성전자에 대한 외국인 매도세는 전일까지 3거래일 연속 지속됐다. 외인은 지난 11일 968만4563주에 이어 12일 1416만1342주, 13일 976만4981주를 매도했다. 이 기간 외인이 팔아치운 삼성전자 순매도 규모는 2조6964억원에 달한다.

다만 증권업계에서는 삼성전자 주가의 하락세는 단기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반도체 중심으로 실적이 개선되면 다시 오름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설명이다.

김동원닫기김동원기사 모아보기 KB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반도체 실적은 PC 교체수요와 북미 데이터센터 중심의 서버 신규증설, 5G폰 보급 확대 등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올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2% 상승한 47조5000억원을 기록해 3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전자가 전일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2030년까지 총 171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히면서 이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메모리반도체에 이어 시스템 반도체에서 1위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전일 삼성전자는 ‘K-반도체 벨트 전략 보고대회’에서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오는 2030년까지 총 171조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라며 “이는 지난 2019년 4월 발표했던 133조원 투자계획에 38조원을 추가한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내년 하반기 완공될 평택 3라인에서는 극자외선(EUV) 기술이 적용된 14nm(나노미터) 디램(DRAM)과 5nm 로직(비메모리 반도체) 제품을 양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뿐만 아니라 글로벌 반도체 고객사들과 접점을 확대하는 장비 공급사에 관심을 지속적으로 가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