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5.17(월)

우리은행, ‘AI뱅커’ 개발 위해 라이언로켓과 MOU 체결

기사입력 : 2021-04-16 09:53

인공지능과 딥러닝 기술 활용, 다양한 은행 업무상담이 가능한 AI뱅커 개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황원철 우리은행 DT추진단장(왼쪽)과 정승환(오른쪽) 라이언로켓 대표이사가 우리은행 AI 1호뱅커로 선정된 직원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우리은행
[한국금융신문 권혁기 기자] 우리은행이 AI뱅커(인공지능 은행원) 개발에 나선다.

우리은행은 딥러닝(Deep Learning) 기반 영상합성 기술 스타트업 라이언로켓과 AI뱅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AI뱅커는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영상과 음성의 합성을 통해 특정인물의 외모, 자세 및 목소리를 반영해 가상의 은행원을 구현하는 것은 물론, AI뱅커와 상담하는 고객의 음성을 분석하고 이해해 실제 은행원이 상담하는 것과 동일한 역할을 수행한다.

AI뱅커는 직원 연수프로그램(AI교수) 및 행내 방송(AI아나운서)에 다음달부터 먼저 도입되며, 향후 스마트 키오스크 화상상담 업무 등 점차 업무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스마트 키오스크 AI상담원 역할을 수행할 우리은행 직원을 선발해 직원의 외모와 목소리를 AI상담원에 반영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실제 은행원과 동일 수준의 은행 업무상담이 가능한 AI뱅커를 육성해 대고객 편의성을 증대시켜 나갈 계획이며향후, AI뱅커 고도화를 통해 상담원, 심사역, 내부통제 등 다양한 금융업무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은행권은 몇몇 점포를 통폐합하는 등 몸집 줄이기 중이다. AI뱅커의 출현으로 지점 감소가 더욱 가속화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우리은행 측 관계자는 중기적으로는 점포의 수를 최대한 줄이는 게 맞다면서 그러나 아직 현장 실사 등 실제 은행원들이 수행해야 하는 많은 업무들 중에는 AI가 처리하지 못하는 일들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52시간 근무제를 위해서도 AI뱅커 도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권혁기 기자 khk02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권혁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