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5.17(월)

예보, 우리금융 잔여 지분 2% 매각…공적자금 1493억원 회수

기사입력 : 2021-04-09 15:3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예금보험공사. /사진=한국금융신문 DB
[한국금융신문 권혁기 기자] 예금보험공사가 우리금융지주 잔영 지분을 매각했다.

예보는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로드맵‘에 따라 9일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블록세일)으로 우리금융지주 지분 2%(약 1444만5000주)를 매각해 공적자금 1493억원을 추가회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예보는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의 일환으로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17.25%(8일 종가 기준 평가액 1조3208억원을 분산해 매각하기로 방침을 정한 바 있다.

이번 블록세일로 인해 우리금융지주에 대한 공적자금 회수율은 87.9%에서 89.1%로 1.2%포인트 상승했다.

예보 측은 이번 매각은 로드맵 발표 이후 처음으로 실시된 것으로, 대외적인 약속을 준수하고 우리금융지주의 완전 민영화를 위한 첫 단추를 끼웠다는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졌다고 평가했다.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잔여지분 1차 매각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짐으로써 앞으로 민영화가 조속히 이루어지고 공적자금 회수가 극대화되는 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했다.

예보 측 관계자는 “향후에도 로드맵의 이행 등을 통해 민영화가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혁기 기자 khk02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권혁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