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21(월)

[아파트의 진화 ④ 대우건설] 김형 대표, 바뀐 주거트렌드 맞춰 푸르지오 변화 추구

기사입력 : 2021-03-29 00:00

진화형 히든키친 등 공간활용력 대폭 신장
스마트홈 플랫폼 구축, 층간소음 대책 마련

center
▲사진: 김형 대우건설 대표이사 사장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향후 수 년 간 저금리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면서, 신축단지 분양에 대한 시장의 수요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주요 건설사들 역시 이 같은 상황에 발맞춰 수요자들의 눈길을 끌 새로운 주거 상품과 서비스 마련에 사활을 걸고 있다. 본 기획에서는 각 아파트 브랜드들이 새롭게 선보이고 있는 주택 상품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본다. 〈 편집자주 〉

대우건설의 ‘푸르지오’ 브랜드는 국내 주택시장의 꾸준한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 대우건설은 2021년 △아파트 2만 8,978가구 △주상복합 3,133가구 △오피스텔 2,365실 △타운하우스 315가구 등 총 3만 4,791가구의 푸르지오 브랜드를 전국에 공급할 예정이다.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 3만 가구 이상을 공급하며, 주택 명가의 위치를 굳건히 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푸르지오는 생활환경의 다양한 요소들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최적의 주거공간을 만드는 동시에,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개성을 반영해 본연의 삶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모토를 지향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아파트에서 살아가는 입주민들이 모든 일상의 부분 중에서 아파트에서의 생활이 가장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삶이길 기대한다는 점을 최고의 가치로 삼았다”고 밝혔다.

김형닫기김형기사 모아보기 대우건설 사장은 올해 방향성에 대해 “양적 성장만을 위한 무분별한 수주는 철저히 배제하고 기존 전략 상품 및 시장에 대한 경쟁력 강화와 함께 수익성을 기반으로 한 양질의 프로젝트 수주를 확대해야한다”며, “양질의 프로젝트에 선택과 집중한다면 수주성공률이 제고될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 브랜드 정체성 강화할 ‘푸르지오 에디션 2021’ 개최, 내부는 물론 외관까지 변화

대우건설은 올해 초 ‘The Natural Nobility, 본연이 지니는 고귀함’ 브랜드 철학 도입 2주년을 맞아 ‘푸르지오 에디션 2021’을 개최했다.

올해 처음 시행한 ‘푸르지오 에디션 2021’에서는 Exterior(외부환경디자인), Interior 전략과 상품 중심으로 발표가 진행됐다. 내년 개최 예정인 ‘푸르지오 에디션 2022’에서는 스마트홈, 주거서비스 상품 등의 주제로 차차 콘텐츠의 폭을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국내 ‘굿디자인 어워드’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푸르지오의 ‘British Green’ 외관은 향후 강약의 매스를 활용한 볼륨감과 깊이감을 더한 디자인을 선보인다.

여기에 간결한 수직, 수평 패턴과 완성도 있는 면분할을 강조할 계획이다. 또한, 조경을 보다 여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전이공간을 활용한 주민공동시설 디자인도 적용한다.

대우건설은 2021 인테리어 및 평면전략 컨셉을 기본(Essential)에 충실하되, 주거트렌드 변화(Curation)를 더한 ‘Be Essential by Curation’이라고 정했다.

그간 푸르지오가 강점을 갖고 도입한 편리미엄 가전(빌트인 식기 세척기, 건조기 등), 진화형 히든키친, 액자형 대형창호, 쇼룸형 드레스룸, 매립형 붙박이장 등의 핵심 상품에 사업 특성에 따라 선별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추가 인테리어 상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주목받고 있는 고객들의 테라스 공간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햇살과 바람을 담은 힐링공간인 ‘그린라이프 테라스’를 도입한다. 푸르지오의 브랜드 철학과 상품전략을 완벽하게 매치시킨 ‘그린라이프 테라스’는 거실과 분리된, 작지만 완벽한 취미장소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스튜디오형 구조를 선호하는 2030의 니즈를 반영한 ‘전면개방 LDK’와 사용자와 기능에 따라 분리된 드레스룸을 선호하는 트렌드가 반영된 ‘독립형 드레스룸’도 선보인다. 이밖에 푸르지오 에디션 2021에서는 ‘호텔형 욕실’과 ‘트렌드 리빙 아이템’ 등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담는 인테리어 상품 전략도 선보였다.

대우건설 브랜드상품전략팀 관계자는 “앞으로도 푸르지오의 브랜드 철학을 반영한 ‘푸르지오 에디션’을 통해 자연스러운 삶에 세련됨을 반영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가겠다”고 밝혔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푸르지오 브랜드 ‘브리티시 그린’ 외관. 사진 = 대우건설
◇ 신사업 밸류체인 강화할 ‘스마트홈’ 투자 강화, 편리한 아파트 만든다

대우건설은 올해 신사업 벨류체인 확장의 일환으로 플랫폼 프로그램 개발 기업인 ㈜아이티로(대표이사 김도형)에 투자해 지분을 매입했다. 아이티로는 2018년 설립돼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Big data) 등을 기반으로 플랫폼 소프트웨어 개발과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기업이다.

스마트홈 플랫폼은 아파트가 스스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된 각종 가전기기를 자동으로 제어하고, 음성 인식 기반의 인공지능(AI) 스피커와 연동시킬 수 있는 ‘지능형 주거 공간’을 구성하는 플랫폼을 말한다. 미래 스마트시티의 기반이 되는 핵심 기술이며, 건설·전자·IT·통신 등 여러 업종에서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분야다.

지난 2019년 대우건설의 ‘푸르지오 스마트홈’ 개발을 시작으로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에 진출했으며, 지난해에는 전라북도 완주군의 ‘스마트빌리지 플랫폼’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다수의 지자체 및 공공기관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이번 투자를 통해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 진출을 본격화 한다. 현재 사용 중인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을 업그레이드해 미래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스마트홈 플랫폼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2019년 처음 선보인 푸르지오 스마트홈은 세대 내 생활환경(조명·가스·냉난방·환기·보안 등)을 제어하고 편의서비스(엘리베이터 호출·날씨정보 제공·택배 조회·차량위치 확인 등)를 제공하는 1단계를 거쳐, 스마트가전(에어컨·TV·로봇청소기 등) 제어, 이동통신사 연동(KT·SKT·LG U+), 커뮤니티시설 예약, 제휴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2단계 개발을 완료한 상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 3단계 개발을 통해 제휴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하자처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실생활에 유용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라며, “연간 2~3만 가구를 꾸준히 공급하며 건설사 중 가장 많은 주거관련 빅데이터를 보유한 만큼 스마트홈 시장을 선도할 플랫폼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다”고 말했다.

또 대우건설은 아이티로와 협업해 스마트홈 플랫폼과 더불어 ‘건설 안전관리 플랫폼’도 개발했다. ‘건설 안전관리 플랫폼’은 건설 현장 곳곳에 설치 된 CCTV를 활용해 작업자와 건설 장비의 움직임을 모바일 기기로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을 활용하면 작업 중 위험 상황 발생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으며, 사고 상황 발생 시 관리자에게 신속히 상황을 알릴 수 있어 빠른 초동 대처가 가능하다.

대우건설은 향후 건설관련 다양한 분야로 플랫폼 개발을 확장해 건설과 기술의 융합을 통한 스마트 컨스트럭션(Smart Construction)의 청사진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만의 주거문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푸르지오 아파트 입주민의 주거 만족도를 높이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목적”이라며, “건설업과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4차 산업 분야 투자를 통해 회사의 지속 성장 기반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푸르지오 스마트홈 어플리케이션 화면. 사진 = 대우건설
◇ 심각한 사회문제로 번진 층간소음, 특허기술 등록하며 환경개선 박차

대우건설은 최근 아파트 층간소음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스마트 3중 바닥구조’를 개발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대우건설이 이번에 개발한 ‘스마트 3중 바닥구조’는 △1st Layer-내력강화 콘크리트 △2nd Layer-고탄성 완충재 △3rd Layer&·강화 모르타르로 구성된다. 기존 아파트 바닥구조 보다 재료의 두께가 두꺼워지고 성능이 강화됐으며, 소음 발생을 세대 내 월패드를 통해 알려주는 기술(특허 10-2185163호)도 추가됐다.

기존 아파트는 바닥을 시공할 때 콘크리트 슬래브 위에 차음재를 깔고 난방 배관을 설치하기 쉽게 기포 콘크리트층을 둔다. 이 기포 콘크리트층 위에 난방 배관을 설치하고 모르타르를 타설한 뒤 마루나 타일과 같은 바닥 마감재를 시공한다.

대우건설은 층간소음의 주요 원인인 중량충격음을 저감시키기 위해 콘크리트 슬래브의 강도를 높이고 차음재와 모르타르 두께를 증가시켰다. 자체 개발한 건식 패드를 설치해 모르타르 두께는 기존 40mm에서 70mm로(강화 모르타르), 차음재 두께는 기존 30mm에서 40mm(고탄성 완충재)로 증가시켰으며, 콘크리트 슬래브에 철근을 추가 시공(내력 강화 콘크리트)해 바닥의 강도 또한 향상시켰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아파트 층간소음 갈등이 사회적 문제로 더욱 대두되고 있다”며, “이번 기술 개발은 소비자들이 가장 불편해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당사가 오랫동안 고민해 온 결과다”고 말했다. 이어 “민간기업과 공인시험기관 등과의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층간소음 저감 기술을 연구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호성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