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2(토)

3월 중고차 가격, 1000만원대 아반떼·K3 하락세

기사입력 : 2021-03-09 11:1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3월은 신입사원 등이 '생애 첫차' 구매를 고려하는 시기다. 특히 올해는 준중형세단 중고차 가격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을 참고할 만하다.

9일 중고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은 3월 주요 차종별 국내·수입 중고차 시세를 공개했다.

국산 중고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0.07% 소폭 상승했다. 특히 1000만원 중반대 가격을 형성하는 모델의 상승률이 돋보인다. 최소가 기준 르노삼성 SM6가 4.01%로 상승폭이 가장 컸다. 이어 현대차 코나는 2.03%, 르노삼성 QM6가 1.52%, 현대차 올 뉴 투싼이 1.2% 상승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 준준형세단 아반떼AD.


반면 1000만원대지만 하락세가 뚜렷한 일부 모델도 있었다. 현대차 아반떼AD는 5.24%, 기아차 K3는 0.78% 하락했다. 쌍용차 티볼리 아머는 1.23% 내렸다.

박홍규 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3월은 입사를 앞둔 신입사원이나 생애 첫차 구입을 고려하는 소비자가 많아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 가능한 가성비 모델의 수요가 높은 상황"이라며 "중고차 수요가 많은 만큼 시세가 상승세에 있지만 이 달 시세 하락 폭이 평균 보다 컸던 국산 준중형 세단의 구입을 노려볼 만하다"고 밝혔다.

수입차 평균 시세는 전달과 큰 변화가 없었다.

시세가 크게 상승한 모델은 아우디 A4의 평균시세가 2.26% 올랐다. 8000만원대 고가인 포르쉐 뉴 카이엔은 1.47% 상승했다. 반면 벤츠 C클래스는 최대가 기준 시세가 1.99% 하락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시세 기준=무사고, 6만km. 출처=엔카닷컴.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