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24(목)

금감원, 오늘 옵티머스펀드 사태 첫 제재심…NH증권 촉각

기사입력 : 2021-02-19 08:35

판매 NH증권·수탁 하나은행 대상…예탁원 빠져
'중징계 사전통보' 정영채 NH사장 소명 예상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감독원이 오늘(19일) 옵티머스 펀드 사태 관련해 NH투자증권과 하나은행 대상으로 제재심의위원회를 연다.

옵티머스 펀드 사태 관련한 첫 번째 제재심이다.

19일 당국 및 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날 옵티머스 펀드의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 수탁사인 하나은행 대상 징계를 논의하는 제재심을 개최한다.

사무관리회사인 예탁결제원의 경우 첫 제재심 대상에서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달 NH투자증권, 하나은행, 예탁원에 징계안을 사전통보한 바 있다.

제재심 관련해서는 우선 CEO(최고경영자) 관련 징계에 관심이 높다.

금투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 정영채닫기정영채기사 모아보기 대표이사 사장이 3개월 직무정지 상당 중징계를 사전통보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회사 임원에 대한 제재 수위는 해임권고-직무정지-문책경고-주의적경고-주의 등 5단계로 나뉘는데, 이 중 문책경고 이상은 향후 3~5년간 금융권 취업이 제한되는 중징계로 분류된다.

NH투자증권의 옵티머스 펀드 판매액이 4327억원으로 전체 환매 중단 금액의 84%에 달하는 가운데, 내부통제 미비 책임 등이 쟁점이 될 수 있다. 정영채 사장은 제재심에서 적극 소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수탁사였던 하나은행 역시 기관에 대한 중징계 상당안이 사전통보된 것으로 알려져 소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첫 제재심 대상에서 제외된 예탁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두고 금융당국간 이견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감원장은 지난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예탁원 제재 여부에 대해 "감사원에서 결론이 나오면 따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금융위원회는 사무관리를 맡은 예탁원에 옵티머스 펀드 사태 관련해 자본시장법상 책임을 묻기 어렵다는 취지의 유권해석을 내린 상태다.

전반적으로 중징계 상당이 사전 통보됐다고 알려진 가운데 제재 수위 감경 여부 등도 관심사다. 양정에 소비자보호 등에 대한 노력이 반영될 수 있다.

이날 제재심은 검사부서 의견과 제재 대상자가 소명을 밝히는 대심제로 진행된다.

제재심에서 결정된 안은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 금융위 의결 절차를 거쳐서 최종 확정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여의도 금융감독원 / 사진=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