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5(화)

진격의 토스증권, 흥행에 자본 확충까지...공격적 행보 ‘눈길’

기사입력 : 2021-02-18 16:49

100억 유상증자 단행...자기자본 570억원 확보
임직원 70명에 39만주 부여하는 성과제도 도입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박재민 토스증권 대표이사가 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토스증권의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토스증권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최근 출사표를 던진 토스증권의 공격적인 행보가 매섭다. 지난달 새롭게 선보인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사전 이용 신청자 수가 약 20일 만에 42만명을 넘은 데 이어 자본확충을 목표로 1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한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토스증권은 정보기술(IT) 시스템 투자와 인력 충원을 위해 1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나선다.

토스증권은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고 10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비바리퍼블리카)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납입일은 오는 25일이다.

이는 지난해 13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로 자금을 조달한 이후 3개월 만의 추가 증자다. 토스증권은 지난해 11월 18일 금융위원회로부터 증권업 본인가를 받은 다음 날인 19일에도 13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한 바 있다.

토스증권은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자기자본을 570억원 수준까지 불린다. 본격 출범과 더불어 시스템 구축과 인력 충원에 필요한 ‘실탄’ 마련에 활용할 계획이다.

토스증권은 현재 기존 증권업계를 대상으로 대규모 채용에 나서고 있다. 올해 연말까지 90명을 추가 채용해 기존 90명 규모의 임직원을 180명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재 다양한 분야의 경력직 채용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격적인 임직원 성과제도도 도입했다. 스톡옵션 대신 주식보장 제도를 도입하기로 한 것이다.

토스증권은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고 임직원에 부여하는 주식 기준 보상제도를 기존 스톡옵션(주식매수청구권)에서 양도제한조건부주식(RSU) 보상으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토스증권 보통주 약 39만주가 임직원 70명에게 부여된다.

토스증권 측은 “임직원에 대한 적절한 보상과 회사에 대한 주인의식, 동기 부여 등 중장기적으로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기본동력을 확보하고자 신규 주식보상 부여를 이사회에서 결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토스증권 등 토스 계열사는 인재 확보 차원에서 정직원 신규 채용 시 1억원 상당의 스톡옵션을 부여하는 성과제도를 도입했다고 밝힌 바 있다.

RSU란 성과 조건을 달성한 임직원에게 주식을 지급하는 것을 말한다. 스톡옵션은 임직원이 미리 정해진 가격으로 주식을 매수할 ‘권리’를 부여하는 제도인 반면, RSU는 임직원이 회사로부터 특정 시점에 주식을 지급받는 제도라는 차이가 있다. RSU는 매수 당시 가격에 따라 손실을 피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토스증권이 선보인 MTS의 흥행세도 심상치 않다.

토스증권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MTS 사전 이용자를 모집한 결과 지난 14일까지 집계된 사전 신청자는 42만명을 넘어섰다. 사전 신청 약 3주 만의 결과로, 약 620만명 수준으로 추산되는 우리나라 주식투자인구의 약 6.5%가 신생 증권사의 MTS를 신청한 셈이다.

토스증권은 이와 더불어 지난 15일 사전 신청자 1000명을 대상으로 MTS를 오픈했다. 다음 달 초로 예정된 서비스 전체 오픈 전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MTS 사전 신청자는 자신의 토스 앱 알림을 통해 서비스 이용 안내를 받은 후 실제 주식거래를 할 수 있다.

토스증권 MTS는 처음 투자를 시작하는 2030 밀레니얼 세대와 기존 주식거래에 어려움을 겪는 초보 투자자들의 편의를 위해 설계됐다.

기업 제품과 브랜드로 종목을 검색해 실생활 속에서 투자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주식 매매 화면도 직관적으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별도 앱 설치 없이 기존 토스 앱 내에서 MTS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박재민 토스증권 대표는 “3월 전체 오픈에 앞서 진행한 이번 사전 행사에 많은 관심을 두고 참여해준 고객분들께 감사하다”며 “초보 투자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토스증권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