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2.27(화)

'음료·주류' 소비 줄었다, 롯데칠성음료 2020 영업익 9.7% 감소

기사입력 : 2021-02-05 17:32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자료 = 롯데칠성음료 I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 = 롯데칠성음료 IR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지난해 롯데칠성음료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7.1%, 9.7% 줄어들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외식과 야외활동이 줄어들면서 음료와 주류 소비가 감소한 영향이다.

롯데칠성음료는 5일 2020년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지난해 롯데칠성음료의 연결기준 매출은 2조2580억원으로 전년 대비 7.1%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9.7% 줄어든 972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음료 부문 매출액은 전년 대비 5.6% 줄어든 1조5523억원, 영업이익은 26.6% 줄어든 1232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처음처럼, 클라우드 등의 제품이 포함된 주류 부문 매출액은 12.9% 줄어든 6097억원을 기록했다. 주류부문 영업손실은 2019년 589억원에서 지난해 260억원으로 적자폭을 축소했다.

롯데칠성은 외식, 야외활동 축소에 따른 매출 감소를 신제품 출시 전략으로 방어했다. '과즙 사이다'와 '핫식스 더킹' 등 음료를 내놨고 '처음처럼 플렉스'와 '클라우드 생드래프트' 등의 주류 신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유흥에서 가정으로 주류 영업 전략을 바꾸면서 전반적인 주류 매출 감소를 메꿨다. 지난해 6월 선보인 클라우드 생드래프트의 흥행으로 지난해 4분기 맥주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5.4% 성장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며 매출이 감소했다"며 "1년 동안 주류 사업 전반에 대한 점검을 진행했고, 제품 리뉴얼, 신제품 발매, 맥주 OEM 등 신사업을 통해 변화하고 있는 시장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선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