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5.22(일)

네이버파이낸셜 대출 출시 한달…“씬파일러 신청자 52% 승인”

기사입력 : 2021-01-05 09:18

평균 금리 5.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 네이버파이낸셜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네이버파이낸셜과 미래에셋캐피탈이 출시한 대출 상품 신청자 중 씬파일러 신청자 52%가 승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 12월 1일 미래에셋캐피탈과 함께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을 위해 선보인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의 한 달여 간의 성과를 5일 공개했다.

회사측은 지난 한 달 동안 대출신청 대상자(신청일 직전 3개월 연속 100만원 이상 매출이 발생한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16%가 대출을 신청했으며, 이 중 40%가 대출을 승인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동일 평균 대출 금리 수준에서 시중 금융사의 평균 대출 승인율을 크게 상회하는 수치다.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실행한 사업자들의 평균 대출액은 약 2500만원이며, 평균 대출 금리는 약 연 5.5%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일정 기간 동안 대출 이력이나 신용카드 발급 등 금융 이력이 없어 대출이 아예 불가하거나 고금리로만 대출을 받을 수밖에 없는 ‘씬파일러’ 사업자 가운데 약 52%의 사업자가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통해 대출을 승인 받았다고 밝혔다.

이러한 높은 수준의 승인율은 스마트스토어의 비금융정보를 활용해 신용을 평가하는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 덕분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금융정보가 거의 없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을 위해 매출 흐름 뿐 아니라 단골 고객 비중, 고객 리뷰, 반품률 등 스마트스토어에서 실시간으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에 기존의 신용평가회사(CB, Credit Bureau)가 가진 금융 데이터를 더하고, 여기에 네이버의 AI 머신러닝, 빅데이터 처리 기술을 활용해 고유의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실시간으로 생성되는 판매자의 모든 비금융정보는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의 신용등급에 긍정적 요인으로만 반영된다고 덧붙였다.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서비스를 담당하는 김태경 리더는 "해당 서비스는 업계 최초로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활용한 혁신적 시도로, 네이버파이낸셜이 앞으로 선보이는 씬파일러· SME 등 금융 소외 계층을 위한 의미 있는 금융 서비스의 중요한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신청 자격 조건을 점진적으로 완화해 보다 많은 사업자분들의 대출 문턱을 낮추고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면서 금융 사각지대를 줄여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전하경 기자기사 더보기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