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5.17(월)

'동학·서학개미' 덕분…증권사 3분기 순익 2.1조원 전분기비 19%↑

기사입력 : 2020-12-07 13:36

증시활황 주식거래대금 증가로 수탁수수료 수익↑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20년 3분기 증권사 항목별 손익 내용 / 자료= 금융감독원(2020.12.07)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올해 3분기 국내 증권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증시 활황에 힘입어 2조원 넘는 순익을 기록했다.

금융감독원은 7일 '2020년 3분기 증권·선물회사 영업실적(잠정)'에서 56개 증권사의 당기순이익이 2조1687억원으로 집계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분기 대비 19.3% 증가한 수치다.

항목 별로는 3분기에 전체 수수료 수익이 3조7784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6.7% 늘었다.

특히 주식거래대금 증가에 따라 수탁수수료가 전분기보다 22% 늘어난 2조1219억원을 기록했다. 외화증권 수탁수수료 수익은 1724억원으로 수탁수수료 수익 중 비중이 8.1%수준까지 올랐다.

기업금융(IB) 부문 수수료는 1조91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4.9% 증가했다.

신규 기업공개(IPO)에 따른 주식 발행 증가로 인수 및 주선 수수료가 전분기보다 23.8% 늘어난 영향이 반영됐다.

3분기 증권사 자기매매 이익은 1조741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84.5% 급증했다.

주식 관련 이익은 마이너스(-)806억원으로 전분기보다 87.5% 늘었고, 채권 관련 이익은 1조1429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49.3%를 기록했다.

3분기 파생 관련 손익은 전분기보다 1조2440억원 늘어나 119억원의 이익을 냈다.

3분기 기타자산손익은 1조 2105억원으로 전분기보다 41.1% 감소했다.

판매관리비는 3분기에 2조6341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5.6% 늘었다.

2020년 9월 말 전체 증권사의 자산총액은 597조2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4조원 늘어났다.

9월 말 전체 증권사 부채는 530조8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조원 늘었다. 초대형IB 발행어음은 전분기 말 대비 5.5% 증가한 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증권사 자기자본은 9월 말 66조4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조원 증가했다.

재무 건전성 관련, 3분기 증권사의 평균 순자본비율은 677.3%로 전분기보다 67.2%포인트(P) 증가했다.

종합금융투자사업자(종투사)의 경우 영업용순자본이 늘어나면서 순자본비율이 1531.9%를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218.9%P 증가한 수치다.

3분기 평균 레버리지 비율은 711%로 전분기보다 21.6% 줄었다. 대형사의 RP매도·파생결합증권 발행 등 적극적인 자금조달 등이 반영됐다.

아울러 선물회사 4개사의 2020년 3분기 당기순이익은 77억원으로 전분기(102억원)보다 24.6% 감소했다.

9월말 선물사 자산은 4조8325억원으로 전분기보다 9.9% 줄었다.

선물사 전체 부채총액은 9월말 4조3616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11%를 기록했고, 자기자본은 4709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1.9% 늘었다.

금감원 측은 "증권사 당기순이익은 증시 호황으로 양호한 수익을 시현했다"며 "다만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어 잠재리스크 요인을 모니터링하고 부동산 등 대체투자 자산 부실화 등 주요 위험요인도 상시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