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28(수)

올 추석 보험사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 대폭 축소

기사입력 : 2020-09-29 16:06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사진 = 삼성화재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손해보험사들이 추석 명절을 맞아 제공하던 명절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가 올해 대폭 축소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동을 자제해달라는 정부 방침에 맞춰 관련 서비스를 대폭 줄인 것이다.

29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자동차보험을 취급하는 12개 손보사 가운데 DB손해보험을 제외한 모든 손보사가 추석 연휴 맞이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DB손보는 29일까지 전국 '프로미카월드' 328개점에서 자사 자동차보험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연휴 전 무상차량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

'오토케어서비스' 특약 가입 고객의 경우 25가지 항목 점검과 차량 실내 살균탈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특약 미가입 고객도 12가지 항목 점검과 차량 실내 살균탈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지난해까지 손해보험사들은 추석 연휴 장거리 주행에 대비해 차량 무상 점검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지난해 삼성·현대·DB·KB·한화·메리츠·흥국·더케이·MG 등 9개 손보사는 오일류·타이어 보충·점검 등 무상 점검 서비스를 제공했다.

올해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손보사들은 올해 특별 서비스를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올 여름 휴가철만 해도 보험사들이 차량 무상차량 서비스를 실시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이동 자제 권고에 따라 올 추석엔 조용하게 넘어가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추석 연휴에 맞춘 서비스를 제공하지는 않지만, 삼성화재, 롯데손해보험 등 손보사들은 제휴 정비업체를 통한 일상적인 차량 점검을 제공하고 있다.

손보사들은 연휴 기간 중 배터리 방전이나 타이어 구멍 등 고장이 발생하면 '긴급출동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긴급견인, 비상급유, 배터리 충전, 타이어 수리, 잠금장치 해제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존 명절 연휴 기간에 진행하던 무상점검 서비스를 대부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며 "운행 중 타이어 펑크, 잠금장치 해제, 배터리 방전 등 긴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가입한 손해보험사의 긴급출동 서비스를 이용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정화 기자기사 더보기

보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