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29(목)

[Food 공작소] 살짝 말리면 더 맛있어지는 매직! 말린 채소 레시피

기사입력 : 2020-09-04 20:58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WM국 김민정 기자] 탐스럽게 여문 제철 채소와 과일. 그대로 먹는 것이 가장 맛있다지만, 살짝 말린 뒤 요리하면 채소의 수분이 빠지면서 무기질이나 식이 섬유 같은 영양소가 응축되고 재료 고유의 맛과 향이 짙어지면서 질깃한 식감까지, 오감을 만족시키는 색다른 맛을 낸다. 말린 채소를 활용한 맛있는 레시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말린 채소 튀김덮밥

- 재료 -

애호박·가지·당근·애느타리버섯 4조각씩, 말린 케일 2장, 밥 2공기, 간장·맛술 ¼컵씩

(튀김반죽 재료) 달걀노른자 1개, 찬물 1컵, 튀김가루·감자전분 4큰술씩, 소금 약간, 덧가루용 튀김가루·포도씨유 적당량씩

- 만드는 법 -

① 애호박과 가지, 당근은 도톰하게 썰고 애느타리버섯은 큼직하게 나눈다. 손질해놓은 애호박과 가지, 당근, 애느타리버섯, 케일 잎을 식품건조기에 넣고 70℃에서 3~4시간 동안 말린다.

② 케일을 제외한 말린 채소들은 물에 담가 30분 이상 불리고 부드러워지면 손으로 물기를 가볍게 짠다.

③ 볼에 달걀노른자와 찬물, 소금을 넣고 고루 섞은 뒤 튀김가루와 감자전분을 넣고 날가루가 남을 정도로 가볍게 대충 섞는다.

④ ①의 채소에 덧가루를 묻힌 다음 ②에 넣어 튀김옷을 입히고 예열한 포도씨유에 노릇하게 튀겨 기름기를 뺀다.

⑤ 간장과 맛술을 냄비에 넣고 한소끔 끓여 간장소스를 만든다.

⑥ 그릇에 밥을 담고 ⑤의 간장소스를 적당량 뿌린 뒤 튀김과 마른 케일을 얹고 남은 간장소스를 뿌린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말린버섯수프

- 재료 -

말린 표고버섯 슬라이스·말린 미니 새송이버섯·말린 양송이버섯 20조각씩, 감자·양파 1개씩,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유 4큰술, 올리브유 8큰술,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물 5컵

- 만드는 법 -

① 감자와 양파는 껍질을 벗기고 깨끗이 씻어 채 썬다.

② 달군 냄비에 올리브유 4큰술을 두른 뒤 감자와 양파를 넣고 볶는다.

③ 감자와 양파가 반 이상 익으면 물 1컵을 넣고 푹 끓인 뒤 믹서에 곱게 간다.

④ 달군 냄비에 올리브유 4큰술을 두른 뒤 말린 버섯을 넣고 버섯이 노릇해지면 물 4컵을 넣고 가열한다. 끓기 시작하면 불을 줄이고 약한 불에서 20분 정도 뭉근하게 끓여 육수를 낸다.

⑤ 채소 간 것을 냄비에 담고 버섯 육수를 부어 끓인 뒤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한다.

⑥ 완성된 수프를 그릇에 담은 뒤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유를 뿌린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본 기사는 한국금융신문에서 발행하는 '재테크 전문 매거진<웰스매니지먼트 9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김민정 기자 minj@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기사 더보기

재테크·상품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