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9.21(월)

BC카드, 케이뱅크 최대주주로…케뱅 부활 신호탄

기사입력 : 2020-07-22 18:20

(최종수정 2020-07-24 10:40)

금융위, 22일 주식초과보유 승인
BC카드 34%, 우리은행 19.9%
자본확충되면 영업 정상화 기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케이뱅크 본사 / 사진제공= 케이뱅크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국내 1호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BC카드를 최대주주로 내세우고 본격적인 영업 정상화를 모색하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22일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BC카드(34%)와 우리은행(19.9%)의 케이뱅크에 대한 주식보유한도 초과보유 승인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인터넷전문은행법에 따라 ICT 기업 등 비금융주력자도 인터넷전문은행의 의결권 있는 주식을 34%까지 취득할 수 있다. 이때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거쳐야 한다.

금융위는 BC카드가 인터넷전문은행법에서 정하는 재무건전성 요건, 사회적 신용 요건, 정보통신업 영위 비중 요건 등을 충족한다고 판단했다. 또 금융위는 우리은행이 은행법 시행령에서 정하는 재무건전성 요건, 사회적 신용 요건을 충족한다고 봤다.

케이뱅크는 그동안 KT를 최대주주로 올리려는 계획을 구상했지만 인터넷전문은행법 상 대주주 적격성 관련 발목이 잡히면서 자본확충이 막혔고 '개점휴업' 상태를 이어왔다. 이에 KT는 자회사인 BC카드를 최대주주로 올리는 방식의 '플랜B'로 선회했다.

케이뱅크는 BC카드,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 3대 주주를 대상으로 2392억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고, 1574억원 규모의 전환신주를 발행하기로 했다. 오는 28일 BC카드는 케이뱅크 지분을 34%까지 늘려 최대주주로 등극하는 절차를 밟는다.

증자가 마무리되면 케이뱅크의 총 자본금은 5051억원에서 9017억원 규모로 늘어나 신상품 등 본격적인 영업 정상화를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케이뱅크는 최근 9개 분야에 걸쳐 대규모 경력 채용을 진행하고, 이달 13일 신용대출, 마이너스 통장대출, 신용대출 플러스 등 가계대출상품 3종을 출시해 대출영업을 1년여 만에 재개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