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8.05(수)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 차남 조현범에 보유지분 전량 넘겨

기사입력 : 2020-06-30 08:21

(최종수정 2020-06-30 10:19)

조현범, 최대 지분 확보해 형 조현식 제치고 경영권 승계 '유력'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조현범닫기조현범기사 모아보기(49) 한국테크놀로지그룹(옛 한국타이어) 사장이 후계구도에서 형을 앞지르며 후계자 승계가 유력해졌다.

30일 재계에 따르면 조양래(84)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은 지난 26일 본인이 보유한 그룹 지분 전체인 23.59%를 조현범 사장에게 블록딜(시간외 대량 매매) 형태로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양래 회장의 차남인 조현범 사장은 기존 보유 지분 19.31%에 아버지의 지분을 더해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의 42.9%를 보유한 최대주주 자리에 올랐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사장 모습/사진=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효성그룹의 창업주 故 조홍제 회장의 차남 조양래 회장은 2018년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 뒤 두 아들인 조현범 사장과 장남 조현식(51)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이 형제경영으로 기업을 이끌어왔다.

그러나 조현범 사장이 최대주주로 올라선 만큼 그룹 경영권은 조현범 사장에게 넘어가고 조 사장이 홀로 이끌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에 힘이 실린다.

다만 19.32%로 기존에는 거의 같은 수준의 지주사 지분을 가지고 있던 조현식 부회장이 반격에 나서며 경영권 다툼이 진행될지도 모른다는 예측도 나온다.

조현범 사장은 지난 23일 사장 직급과 등기이사직은 유지하는 상태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직에서 물러났으며 이날 조현범, 이수일 각자대표 체제에서 이수일 사장 대표 체제로 변경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조현범 사장은 협력업체로부터 수억 원대 금품을 수수하고 계열사 자금을 정기적으로 빼돌린 혐의 등으로 지난해 12월 구속기소되었으며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진 조 사장은 지난 3월 보석 신청이 받아들여져 석방되었다.

지난 4월 열린 1심에서 배임수재 및 업무상 횡령 등 혐의가 인정되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추징금 6억1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장남인 조현식 부회장도 같은 날 법정에서 누나가 미국 법인에 근무하는 것으로 조작해 1억1000만 원의 인건비를 지급해 업무상 횡령 혐의를 받았으며, 징역 1년, 집행 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오승혁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