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8.11(화)

금융위, 파인아시아·아람자산운용·농협은행 등 과징금 부과

기사입력 : 2020-06-24 17:53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 / 사진제공= 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금융위는 24일 제12차 정례회의를 열고 파인아시아자산운용, 아람자산운용, 농협은행의 증권신고서 미제출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조사 결과 조치안을 의결했다. 또 DB금융투자, 한화투자증권 등에 대한 금감원 감사 결과 조치안을 의결했다.

금융위는 파인아시아자산운용에 대해 사모증권·혼합자산펀드 신규설정 업무 등 일부 업무 정지 6개월, 과태료 10억원, 과징금 10억원을 각각 부과한다.

증권 신고서 제출의무 위반에 대한 과징금 부과에 대해선 위반행위로 인한 경제적 이익 등을 고려해 금감원 원안인 57억8540만원에서 10억원으로 수정 의결했다.

아람자산운용에 대해서도 업무 일부 정지 3개월과 과태료 4억7720만원, 과징금 10억원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증권신고서 제출의무 위반에 대한 과징금 부과는 금감원 원안인 65억7600만원에서 10억원으로 수정 의결했다.

농협은행에 대해서는 과징금 20억원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증권신고서 제출의무 위반과 관련해 증권신고서 제출의무자인 파인아시아자산운용 및 아람자산운용의 과징금 부과금액과 농협은행의 법적 지위를 감안해 금감원 원안 105억2140만원에서 20억원으로 수정 의결했다.

또 DB금융투자와 한화투자증권에 대해선 금감원 원안대로 각각 과태료 5000만원과 375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