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9.25(금)

쌍용차, 중국 송과모터스와 티볼리 조립판매(KD) 계약 체결

기사입력 : 2020-06-19 10:10

(최종수정 2020-06-19 10:31)

"글로벌 판매물량 증대와 경영정상화 작업에 탄력"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신용재 송과모터스 총재,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 김종진 효림정공 사장. 사진=쌍용차.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쌍용자동차는 지난 18일 중국 송과모터스 및 국내 부품사 효림정공과 '티볼리 반조립부품(KD)판매와 플랫폼 기술협력'에 대한 기본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중국 전기차회사인 송과모터스는 중국, 불가리아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다. 또 국내 경기도 포승산업공단에 전기차 조립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송과모터스는 올해말부터 쌍용차 티볼리를 일부 변경한 모델을 조립 이전 상태로 수입·생산해, 중동과 아프리카로 수출하기로 했다.

또 티볼리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별도 모델을 개발해 중국 산둥성의 공장에서 생산하기로 했다. 연간 생산규모는 최대 6만대로 확대해 나간다.

쌍용차 1차 부품협력사 효림정공은 송과모터스 모델에 적용할 자동차 액슬을 개발한다.

3사는 이같은 기본계약 내용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세부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글로벌 판매 물량 증대와 경영정상화 작업도 탄력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하반기 G4 렉스턴 부분변경, 티볼리 에어, 첫 준중형SUV 전기차 출시가 막바지 개발 작업에 있다"면서 "신규 투자자 유치를 통한 유동성 확보 등 실현 가능한 경영계획을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