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5(수)

현대차·한화 'ESS 동맹' 전기차 폐배터리→태양광 저장장치로 재활용

기사입력 : 2020-05-31 11:12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와 한화가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에 뛰어들기 위한 동맹을 맺었다. 각각 전기차와 태양광으로 대표되는 양사 주력사업을 기반으로 공동 사업 모델을 구축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과 한화큐셀은 29일 서울 중구 한화빌딩에서 '태양광 연계 ESS 공동 개발 및 사업 협력'을 위한 MOU에 서명했다고 31일 밝혔다. 동시에 유럽·북미 지역을 대상으로 한 태양광 연계 가정용 전력용 ESS도 공동개발한다는 내용을 담은 공동개발협약(JDA)도 체결했다.

양사는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를 태양광 시스템용 ESS로 재활용하는 제품을 공동 개발한다. 이와 연계한 대규모 판로 확보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왼쪽)과 현대차그룹 지영조 사장.


ESS는 필요 사용량 보다 더 생산된 전기를 저장할 수 있는 장치다. 특정시간에만 에너지를 만들 수 있는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과 함께 각광받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040년 세계 평균 재생에너지 비중은 40%를 차지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ESS 시장 규모는 2017년부터 2040년까지 약 128배(3GWh→379GWh)할 것이라고 시장조사기관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NEF)는 예상했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사장)은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을 최대화해 친환경 가치 사슬을 완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태양광 모듈부터 ESS까지 제공하는 토털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입지를 다지겠다"고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