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8.08(토)

'AI올인' 손정의 만난 이재용·정의선·구광모, 투자 가속도 붙나

기사입력 : 2019-07-04 22:57

(최종수정 2019-07-04 23:07)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인공지능(AI) 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준비하고 있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국내 젊은 기업인들을 만났다.

손 회장은 4일 오후 7시경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에서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 수석부회장, 구광모닫기구광모기사 모아보기 LG 회장, 김택진닫기김택진기사 모아보기 엔씨소프트 대표,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최고투자책임자(GIO), 김동관닫기김동관기사 모아보기 한화큐셀 전무와 약 2시간30분 동안 만났다.

이번 모임은 손정의 회장이 주최하고, 이재용 부회장이 다른 대기업 오너들을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과 이 부회장은 모임장소에 같은 차를 타고 와 함께 입장하는 모습이 포착돼, 따로 긴밀한 이야기를 나눴을 것으로 추정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만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스핌)

모임에서 이들은 AI 등 미래기술 투자와 관련한 이야기를 집중적으로 나눴을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모임 직전 손 회장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AI는 인류역사상 최대 수준의 혁명을 불러올 것"이라고 강조했기 때문이다.

또한 손 회장은 지난 5월 일본 언론을 통해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SVF)와 비슷한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른바 '2호 비전펀드'에는 AI분야에 집중투자할 계획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까지 세계 7개 지역에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개소하고, 올 3월 AI 전문가를 대거 영입하는 등 인재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도 모빌리티 분야에서 AI·자율주행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4월 네이버 출신 송창현 대표가 세운 스타트업 코드42에 전략투자한 것이 대표적이다.

LG 구광모 회장은 AI·로봇·전장 등 분야에서 연구개발(R&D)를 통한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이날 만찬을 끝내고 나온 손 회장은 AI 분야에서 국내기업들과 협업·공동투자 등에 관한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