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5(수)

SK이노베이션, 장애인 고용도 ‘딥 체인지’…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기사입력 : 2019-06-24 08:5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키움’이 운영하는 ‘카페 행복’에서 장애인 근로자들이 바리스타 교육을 받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으로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함께 사회적 책임 경영(CSR)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1일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기술혁신연구원에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키움’과 ‘행복디딤’ 개소식을 가졌다.

이 날 행사에는 박태복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지역본부장과 김철원 대전지역본부장, 한윤경 대전발달장애인 훈련센터장, 김상호 SK이노베이션 인재개발실장 등 관계자와 ‘행복키움’과 ‘행복디딤’ 소속 장애인 근로자 및 가족들 6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장애인 근로자들의 직업훈련 모습과 인터뷰가 담긴 영상을 시청하고 앞으로 이들이 근무하게 될 사업장 현장을 둘러봤다.

SK이노베이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사업을 통해 취업한 아들을 둔 어머니 배미희 씨는 “아들이 ‘행복디딤’에서 근무하며 사회에 잘 적응해 기쁘고 하루가 다르게 달라지는 모습이 대견하다”면서 “장애인들이 적극적으로 사회구성원으로서 활동할 수 있도록 좋은 기회를 만들어 준 SK이노베이션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상호 SK이노베이션 인재개발실장은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통해 사회적가치를 창출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며 “향후 장애인 고용 인원을 더욱 확대하고 이들이 안전하고 편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행복키움’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 내에서 카페 두 곳을 ‘행복디딤’은 세차장으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운영한다. 또한 SK이노베이션은 향후 울산 등 SK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으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확대 운영하고 장애인 고용인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키움’은 SK이노베이션이 ‘행복디딤’은 SK에너지가 지난 1월 설립했다. 두 사업장에는 4월과 5월에 걸쳐 교육·훈련을 받은 중증장애인 21명과 경증장애인 4명이 근무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가 지난 해 11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MOU를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와 별개로 지난 해 7월부터 발달장애인의 사회 적응 및 취업 기회 제공을 위해 ‘커리어 점프업 클래스(Career Jump-up Class)’를 운영하고 있다. 이는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조성한 ‘1%행복나눔기금’으로 운영된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