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8(수)

SPC, 패션5·파리크라상서 '앤디워홀' 케익 선봬

기사입력 : 2018-12-12 17:09

앤디워홀 일러스트 케익 등으로 구현
"행복 전하는 기업 이미지 일맥상통"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SPC그룹이 전설적인 팝아트 작가 '앤디 워홀(Andy Warhol)'과 협업한 한정판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앤디 워홀은 예술과 상업의 경계를 무너뜨리고 미술, 영화, 광고, 디자인 등 시각 예술 전반에서 혁명적인 변화를 주도한 현대미술의 대표 아이콘으로 불린다. 특히, 크리스마스를 유독 좋아해 트리, 케이크, 오너먼트 등 다양한 크리스마스 일러스트를 남겼다.

이에 SPC그룹은 매년 겨울 크리스마스 케이크로 행복을 전하는 그룹의 이미지와 잘 맞닿아 협업을 추진하게 됐다. 협업 제품은 앤디 워홀이 '보그(Vogue)', '하퍼스 바자(Harper's BAZAAR)' 등 패션잡지에 삽화를 기고하던 1950년대의 일러스트 작품들을 활용했다.

SPC그룹이 사상 최초로 앤디 워홀이 그린 케이크 일러스트를 현실로 구현한 '아트(Art) 케이크'는 '패션5'와 '파리크라상'을 통해 선보인다. 앤디 워홀의 작품 저작권을 갖고 있는 '앤디 워홀 재단'도 아트 케이크를 보고 SPC그룹의 기술력과 표현력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패션5에서 선보인 '앤디 워홀의 와일드 올리브'는 노란색 바나나 생크림으로 장식한 케이크에 상단과 측면 장식은 구(球) 형태의 올리브 가나슈 초콜릿으로 구현했다. 또한, 덤불 느낌의 장식물은 슈가 크래프트(설탕공예)로 섬세하게 표현했다. 케이크 안은 초콜릿 시트 사이 바나나 무스와 바나나 콤포트(설탕에 절인 과일)를 넣어 맛을 살렸다.

파리크라상의 '앤디 워홀이 사랑한 크리스마스'는 홍차 케이크와 생크림을 베이스로 크리스마스 오너먼트를 연상시키는 빨간 초콜릿을 활용해 작품 속 모양을 구현했다.

앤디 워홀 아트 케이크는 100% 수작업을 통해 제작되기 때문에 사전 예약으로만 판매된다. 패션5 앤디 워홀의 와일드 올리브는 100개 한정, 파리크라상 앤디 워홀이 사랑한 크리스마스는 21개 점포에서 매장 당 40개씩 한정 판매된다. 예약은 오는 20일까지 패션5는 매장 방문 또는 전화로 파리크라상은 매장 방문을 통해 가능하다.

이 밖에도 패션5와 파리크라상은 각각 23종과 31종의 크리스마스 제품 패키지에 앤디 워홀의 디자인을 적용해 제품의 가치와 품격을 높였다. 또한, 패션5는 에코백, 텀블러, 머그, 접시를 파리크라상은 에코백 등의 노벨티 제품도 판매한다. 패션5는 최상급 프랑스산 초콜릿 위에 앤디 워홀 오너먼트 일러스트를 적용한 '초콜릿 세트 3종(화이트, 밀크, 다크)'도 각각 50세트씩 한정 판매한다.

SPC그룹 관계자는 "앤디 워홀 아트 케이크는 SPC그룹의 73년 제과제빵 기술로 거장의 작품을 현실로 구현해 낸 매우 특별한 제품으로 기억에 남을만한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시도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카림라시드, 스테파노 지오반노니, 알레산드로 멘디니 등 세계적인 디자이너들과 협업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디자인 경영을 펼치고 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구혜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