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5(수)

혹독하던 중소형주펀드 부활 기지개

기사입력 : 2017-12-08 11:1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민정 기자] 중소형주펀드, 최근 한 달간 수익률 두배 가까이 상승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지난 11월 6일 기준 운용순자산이 10억원 이상인 코스닥펀드 16개의 최근 한 달간 평균 수익률은 11.59%로 집계됐다.

이중 지수가 하락할수록 수익이 나는 인버스펀드 3개를 제외하면 수익률은 16.74%에 달한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펀드 평균 수익률은 6.62%로, 코스닥펀드의 수익률이 2.5배나 높다.

물론 중소형주펀드의 한 달 수익률은 3.61%로, 아직 전체 주식형 펀드 수익률의 절반 수준에 머물고 있다.

그러나 3개월 수익률을 보면 국내 주식형 펀드 전체가 6.64%로 최근 1개월간과 비슷한 수준인데 비해 중소형주펀드 수익률은 1.90%에서 두 배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초 이후 수익률은 11.36%까지 올랐다.

코스닥펀드 중에서는 ‘KBKBSTAR코스닥150선물레버리지상장지수(주식-파생)’가 29.22%로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레버리지가 아닌 코스닥펀드 중에는 ‘미래에셋TIGER코스닥150바이오테크상장지수(주식)’가 17.37%로 수익률이 가장 높았다.

이는 대형주의 추가 상승에 불안감을 느끼는 개인투자자들이 중소형주와 코스닥 시장으로 매수세를 확대하고 있는데다 그동안 중소형주를 팽개쳤던 기관투자가들도 신규 펀드를 조성하며 중소형주와 코스닥 시장에서 매수세를 확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여진다.

여기에 새 정부가 벤처기업을 비롯한 혁신기업 성장에 정책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힌 데다 코스피 상승세도 이어지고 있어 앞으로도 코스닥과 중소형주의 상승세는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계속되는 신규 펀드 설정도 고무적

신규 중소형주펀드 설정도 이어지고 있다.

하이자산운용이 10년 만에 중소형주펀드를 출시한 데 이어 신영자산운용과 DGB자산운용·KB자산운용도 총 4개의 중소형주펀드(ETF 포함) 설정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이들 상품에 효력이 발생한 만큼 올해에만 적어도 11개의 중소형주펀드가 나오는 셈이다.

하이자산운용이 10월 26일 하루 동안 모집한 ‘하이 중소형주 플러스 목표전환형 1호’ 펀드는 지난 2007년 이후 10년 만에 하이자산운용이 출시한 중소형주펀드다.

이 펀드는 성장성이 높은 우량 중소형주식에 주로 투자하는 상품으로 6% 수익률에 도달할 경우 채권형으로 전환된다.

신영자산운용은 10월 ‘신영 밸류 중소형주30’을 출시했고, DGB자산운용은 ‘DGB 똑똑 중소형주’와 ‘DGB 똑똑 중소형주 성과보수’를 선보이고 있다.

김민정 기자 minj@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기사 더보기

재테크·상품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