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12.09(월)

현대차, 노면소음 잡는 디지털 신기술 개발 성공...GV80·G80풀체인지 순차 적용

기사입력 : 2019-11-11 09:5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자동차 실내 소음을 줄일 수 있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oad-noise Active Noise Control, RANC)'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 기술을 앞으로 나올 제네시스 신차에 적용할 것이라고 했다. 이달말께 출시될 제네시스 GV80과 내년 상반기 예정된 G80 풀체인지 등에 순차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RANC 기술 개념도와 제네시스 GV80 콘셉트카.
자동차 소음이 발생하는 곳은 엔진·공기마찰(풍절음)·타이어 등 크게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RANC는 타이어에서 오는 노면소음을 저감하는 기술이다.

디지털 센서를 통해 노면소음을 감지하면 제어 컴퓨터(DSP)가 이를 상쇄할 음파를 만들어내 실내 소음을 최소화하는 방식이다. 실내소음을 예측하고 막는다는 의미에서 '능동형' 기술이라고 이름 붙였다.

현대차에 따르면 RANC 적용으로 기존 절반 수준인 약 3dB 노면소음을 줄일 수 있으며, 현대차는 "누구나 체감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노면소음 등을 저감하기 위해 많이 사용되는 다이나믹 댐퍼.
RANC 또 다른 장점은 차량 경량화다.

현대차 관계자는 "소음 제어 효과를 위해 일반적으로 차음재, 댐퍼 등을 적용하는데 차량 무게가 늘어 연료소비효율에 불리할 수 있다"면서 "센서·제어기·마이크 등으로 구성된 RANC 시스템 무게는 약 1kg에 불과하다"고 소개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 수소전기차 넥쏘
마지막으로 RANC는 앞으로 펼쳐질 친환경차 시대에 적합하다.

전기차(BEV)와 수소전기차(FCEV)는 엔진에서 발생하는 소음이 거의 없기 때문에, 노면소음을 잡는 RANC의 효과가 더욱 두드러질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6년간 연구 끝에 기술 개발에 성공한 현대차그룹 NVH리서치랩 이강덕 연구위원은 “RANC는 기존 NVH기술을 한 단계 도약시킨 혁신적인 기술"이라고 자부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