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11.15(금)

2018년 상반기 신용·체크카드 결제금액 큰 폭 증가...일평균 81조4000억원 전년동기대비 7.0%↑

기사입력 : 2018-09-05 12:0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연도별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 결제건수, 금액 변동 추이. / 자료 = 한국은행

[한국금융신문 박경배 기자] 2018년 상반기중 신용·체크카드 등의 지급카드를 통한 결제금액의 증가세가 이어진 반면 어음‧수표결제는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중 지급결제동향'보고서에 의하면 소액결제망의 계좌이체, 어음·수표 및 지급카드(신용·체크카드 등) 등을 통한 결제금액은 일평균 81조4000억원으로 전년동기(76조1000억원)대비 7.0%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소액결제망을 통한 계좌이체는 전년동기대비 9.8% 증가했으며 지급카드도 체크카드를 중심으로 전년동기대비 4.4% 증가했다. 소액결제망은 금융결제원이 운영하는 지로시스템, CD공동망, 타행환공동망, 직불카드공동망, 전자금융공동망 등을 말한다.

반면 어음‧수표 결제금액은 당좌수표 및 전자어음 이용 감소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0.1% 줄었다.

이를 지급수단별로 알아보면 우선 올 상반기 지급카드 이용실적(총 420조원)은 일평균 2조3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4% 증가했다. 개인의 신용카드 이용실적은 가전제품 구매 및 전자상거래 증가 등으로 증가세(+8.3%)를 지속한 반면 법인의 이용실적은 전년동기대비 9.4% 감소했다. 이는 카드사들이 법인회원에게 제공하던 국세 카드납부 수수료 감면 혜택 등을 축소(2017년 3월 감독당국 행정지도)함에 따라 법인의 신용카드 국세납부 유인이 약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법인들의 국세 카드납부 유인 약화로 인한 기저효과 소멸, 지방세(법인지방소득세) 납부 증가 등으로 지난해 하반기 대비로는 증가세로 전환했다.

체크카드는 신용카드보다 높은 세제혜택, 신용카드와 대등한 부가서비스 제공 등의 영향으로 상대적으로 높은 증가세(7.1%)를 지속했다. 근로소득세 연말정산시 체크카드의 소득공제율은 30%로 신용카드(15%)의 2배에 달한다. 또한 체크카드는 신용카드와 달리 연회비 없이 청구할인(캐시백), 영화관·놀이공원 현장할인, 포인트 적립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같은 혜택에 따라 2018년 상반기중 지급카드 전체 이용실적에서 체크카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21.1%로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2018년 6월말 현재 체크카드 발급장수는 1억 2900만장(전년말대비 +1.8%)으로 신용카드 발급장수(1억 200만장, 전년말대비 +2.8%)를 상회하고 있다.

결제건수도 체크카드 증가세가 신용카드를 압도하고 있다. 2018년 상반기중 신용카드와 체크카드의 일평균 결제건수는 각각 3438만건 및 2164만건으로 전년대비 6.3% 및 7.5% 씩 증가했다.

반면 결제금액은 소액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었다. 신용카드(개인의 일반 및 할부 구매) 및 체크카드의 건당 결제금액은 각각 4만 3782원 및 2만 2673원으로 전년(각각 4만 3904원 및 2만 3166원)대비 0.3% 및 2.1% 감소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주로 소액결제가 이루어지는 편의점, 대중교통 등에서의 지급카드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건당 이용금액의 소액화 경향이 지속되고 있으나 변화 속도는 둔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2018년 상반기중 어음·수표 결제금액(총 2494조원)은 일평균 20조6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0.1% 감소했다.

이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지급수단의 다양화, 5만원 은행권 이용 확대 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10만원권 등 정액권(-16.1%)을 중심으로 전년동기대비 8.7% 감소했다.

당좌수표(-3.2%) 및 전자어음(-17.1%) 결제규모는 감소하였으나 약속어음(+29.0%)은 결제규모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8년 상반기중 소액결제망을 통한 계좌이체 규모는 일평균 58조5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9.8% 증가했다. 이는 인터넷뱅킹 및 모바일뱅킹을 주축으로 하는 전자금융공동망의 증가세(전년동기대비 11.1% 증가)가 견인한 것으로 특히 모바일뱅킹의 경우 모바일 지급채널 이용자수 증가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67.6%의 높은 증가세를 지속했다. 2018년 6월말 현재 모바일뱅킹 등록고객수는 9977만명으로 전년동기(8111만명) 대비 23.0% 증가했다.

박경배 기자 pkb@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박경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