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1(금)

KG모빌리티 곽재선 복심 엄기민 사장은 누구?

기사입력 : 2024-05-20 00: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곽 회장 M&A 지원한 유일 ‘KG맨’
작년 1500억 조달...고금리 해법은?

△1965년생 / 숭실대 회계학과 / 1992 경기화학 입사 / 2008~2016 KG 케미칼 이사 / KG ETS 대표이사(현재), KG 모빌리티 경영지원부문장 겸 사업지원본부장(현재)이미지 확대보기
△1965년생 / 숭실대 회계학과 / 1992 경기화학 입사 / 2008~2016 KG 케미칼 이사 / KG ETS 대표이사(현재), KG 모빌리티 경영지원부문장 겸 사업지원본부장(현재)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KG모빌리티 엄기민 경영지원본부장(CFO) 겸 사업지원본부장 사장이 해외 판로 확대와 전기차 전환으로 생존을 모색하고 있는 회사 전략을 밀착 지원하고 있다.

엄 사장은 KG모빌리티 임원들 가운데 유일한 ‘KG맨’이다. 1965년생인 그는 숭실대 회계학과를 졸업하고 지난 2003년 KG에 인수된 경기화학(현 KG케미칼)에 1992년 평사원으로 입사했다. 2008년 임원을 단 엄 사장은 2016년 KG ETS 대표이사까지 고속 승진했다.

KG 곽재선닫기곽재선기사 모아보기 회장은 인수합병을 성사시키며 그룹을 키워왔다. 경영위기에 있는 기업을 사들여 빠르게 정상화시키며 사세를 키워왔다. 2011년 KG이니시스, 2019년 동부제철(현재 KG스틸), 2020년 KG할리스F&B 등 인수를 단행했다.

엄 사장은 재무통으로, 곽 회장의 이러한 인수합병 작업에 중심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쌍용차 인수전에서도 KG컨소시엄을 대표하는 인수 단장에 임명돼 딜을 성사시켰다.

최근 KG모빌리티는 황기영 해외사업본부장 전무와 박장호 생산본부장 전무를 새로운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이로써 KG모빌리티 사내이사는 곽재선 회장, 엄기민 사장, 황기영·박장호 전무 등 4명으로 구성된다. 20년 이상 곽 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필한 엄 사장이 사업부문 대표들과 호흡이 중요한 시점인 셈이다.

KG모빌리티는 인수 당시 누적된 적자로 법정관리 상태였다. 주로 부실기업 인수를 맡은 엄 사장에게는 익숙한 상황이었다. 그는 허리띠를 졸라매 재무구조 개선에 집중하고 있다. 당장 임원수를 큰 폭으로 줄여 조직내 긴장감을 심었다. KG모빌리티 임원수는 2019년 34명에서 2023년 20명으로 70% 줄었다.

이런 가운데 곽 회장이 추진하는 수출 확대 전략이 성과를 내기 시작하며 KG모빌리티는 실적은 크게 개선되고 있다.

지난해 KG모빌리티는 영업이익이 50억원으로 16년 만에 연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토레스 성공 직후 내놓은 신차가 부족한 탓에 내수 판매량이 급감했지만, 수출 비중이 45%로 4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했다. 이 회사는 올해 1분기에도 151억원 영업이익을 거두며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물론 KG모빌리티가 경영정상화 본궤도에 올랐다고 평가하기엔 아직 이른 시점이라고 할 수 있다. 당장 회사는 하이브리드·전기차 신차 개발과 전기차 전용 플랫폼, 차량 소프트웨어 기술 등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미래 투자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KG모빌리티는 2025년까지 신차 개발에 552억원을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지난 2019년 수립했다. 법정관리 등으로 인해 지난해까지 5년간 실제 투입된 금액은 99억원에 불과하다. 나머지 80% 이상 자금을 내년까지 투입해야 한다.

엄 사장은 작년 12월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통해 1505억원을 조달했다. 이 가운데 505억원이 신차 개발에 투입된다. BW는 미리 정해놓은 가격에 주식을 살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해 투자자를 모으는 방식이다. KG모빌리티는 신용등급이 ‘BB’로 일반적 자금 조달 방식으로는 높은 금리 조건을 감내해야 한다. 이 같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주가 상승을 전제로 자금을 끌어왔다고 볼 수 있다.

곽호룡 한국금융신문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