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23(화)

BC카드, ‘오감’ 활용 결제 특허 기술로 주목

기사입력 : 2024-05-13 00: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BC카드, ‘오감’ 활용 결제 특허 기술로 주목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제2금융권 최다 특허 보유사인 BC카드(115건)가 이색 특허로 주목받고 있다. 이른바 ‘오감(五感)’을 활용한 카드 결제 기술이다. 해당 특허들은 10여년전 이미 특허 등록이 완료됐거나 상품으로 출시되어 소개된 경우도 있었다. 최근 들어 ‘뉴트로(Newtro·복고)’ 열풍에 힘입어 관련 특허 기술도 다시금 조명 받고 있다.

BC카드는 지난 2008년 국내 최초로 ‘발광’ 카드를 개발하여 회원사 상품으로 발급했다. 해당 카드는 카드내부에 LED(발광다이오드)단자를 삽입해 교통카드와 같은 비접촉식 결제 시 단말기로부터 전원을 공급받아 LED에서 빛을 발산하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당시 눈으로 결제를 확인할 수 있는 카드로 화제가 되었으며 이러한 차별성이 2009년 특허로 인정받았다.

‘소리’ 기반 특허 기술도 보유 중이다. 신용카드 IC칩(Integrated Circuit, 금색 혹은 은색 칩)에 사운드 모듈을 탑재해 결제 시 특정 음계 또는 소리를 나게 하는 것이다. 초소형 마이크로스피커를 카드에 탑재하여 사람 목소리 형태로 발음할 수 있도록 개발을 진행했으나 상품 출시까지는 이어지지 못했다. 다만 해당 특허에 대한 독점권을 확보하고 있어 향후 상용화는 가능한 상황이다.

또한 ‘진동’을 통한 결제 기술도 특허로 등록되어 있다. 카드 플레이트에 진동을 발생시키는 회로를 장착해 비접촉식 결제 시 진동을 발생시키는 기술이다. 해당 특허는 2013년 국내 특허 등록이 완료됐고 중국에도 등록되어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이외 세계 최초로 사용자가 원하는 향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향기’ 카드를 개발해 상품으로 출시했었다. 향기카드는 고객이 원하는 향수를 카드 표면에 부착된 모듈에 뿌리거나 떨어뜨리게 되면 일정 기간 향기가 나는 카드였다.

BC카드가 특허 취득에 적극적인 이유는 결제 프로세싱 전문 기업으로 은행, 카드사, 핀테크 등에게 결제망과 생활금융플랫폼 ‘페이북’ 기반 결제 기술을 제공하고 있어 앞선 금융기술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또한 최원석 BC카드 사장 본인이 직접 카드사업 관련 특허를 출원할 정도로 지식재산권 확대에 적극적이고 회사도 임직원의 특허 출원에 따른 리워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특허출원을 독려하고 있다.

박도현 BC카드 변리사는 “BC카드는 오감(五感) 결제 기술을 보유한 국내 유일 카드사로 카드 이용자의 편의성 향상과 다양한 결제 경험을 제공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며 “빛·소리·진동카드에 대해서는 특허 등록을 통해 독점권을 확보하고 있는 만큼 고객의 니즈에 따라 활용방안에 대해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홍지인 한국금융신문 기자 helen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홍지인 기자기사 더보기

2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