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17(금)

"실적 악화에도 이차전지소재 밸류체인 사활" 포스코...미중 갈등 수혜주 될까?

기사입력 : 2024-04-23 06: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상반기 아르헨티나 염호 리튬 공장 준공 등 이차전지 광물 확보 속도
최근에는 국내 최초 상업생산 수산화리튬 공급사에 납품
이차전지 밸류체인 확보 시 미중갈등 속 수혜 예상
"포스코홀딩스, 포스코퓨처엠 등 한국기업에 특히 긍정적"

16일 전남 율촌산업단지에서 열린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수산화리튬 공장 초도품 출하 기념식./사진 = 포스코이미지 확대보기
16일 전남 율촌산업단지에서 열린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수산화리튬 공장 초도품 출하 기념식./사진 = 포스코
[한국금융신문 홍윤기 기자] 올해 상반기 포스코그룹이 추진해온 아르헨티나 염호 리튬 공장이 준공된다. 올해 취임한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도 시장 침체에도 이차전지소재를 핵심사업으로 꼽으며 풀 밸류체인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미국 정부가 IRA(인플레이션 감축법)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중국산 배터리, 핵심 광물 사용 전기차를 배제하는 등 강도높게 중국을 압박하는 가운데 포스코그룹의 이차전지소재 확보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충분한 자금력과 탈중국 자체 생산 능력을 갖춘 포스코에게 미중갈등이 오히려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을 낸호고 있다.

22일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지난 16일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은 국내에서 최초로 상업생산한 수산화리튬 제품 28톤을 이차전지소재용 양극재 생산 고객사에 공급했다.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은 포스코그룹 지주사 포스코홀딩스와 호주 광산개발사 필바라미네랄 합작법인이다.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은 지난해 11월 전남 율촌산업단지에 수산화리튬1공장을 설립한데 이어 올해 11월 2공장 준공을 앞두고 있다. 2공장 포함 수산화리튬 생산능력은 연간 4만3000톤 수준이다.

해외에서도 포스코그룹의 이차전지소재 핵심 광물 확보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포스코아르헨티나가 진행해 온 연산 2만5000톤 규모 아르헨티나 염호 리튬 공장이 올해 2분기 1단계 준공을 앞두고 있다. 내년 2단계 준공이 완료되면 생산량은 연간 5만톤으로 늘어난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06년부터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 광산에 투자했다. 최근에는 탄자니아와 마다가스카르에 천연흑연 확보를 위한 지분 투자를 진행했다. 지난달에는 미국, 호주, 베트남 등에서 조달한 희토류로 제조된 영구자석을 북미·유럽 완성차 업체에 납품하는 공급계약을 수주했다.

포스코그룹의 이차전지 밸류체인 확보에 대해 미중 갈등 사이에서 어려움에 직면한 국내 이차전지 업계에도 희소식이 될 가능성도 나온다. 리튬, 흑연 등 핵심광물의 중국 의존도가 심화된 상황에서 미중갈등으로 탈중국 원료확보가 시급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최근 발간한 보고서 ‘2023년 중국 대외무역의 특징과 한·중 무역에 대한 시사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코발트를 제외한 이차전지 필수 광물의 대중국 수입의존도는 상승했다. 흑연의 대중국 의존도는 지난 2018년 65.2%에서 지난해 79.3%로 상승했고 리튬은 32.1%에서 59.3%, 희토류는 49.5에서 61.2%로 상승했다.

최근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6일 하원 세입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중국의 불공정한 정책은 미국 전역의 노동자와 산업을 황폐화시켰다”며 "중국의 불공정하고 비시장적 관행에 계속 맞서 싸울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 무역법 301조를 포함한 무역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도 높은 경고를 했다.

당장 직면한 문제는 미국 IRA법에 따른 보조금 지급 문제다. 미국은 IRA법에 따라 전기차에 최대 7500달러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는데 중국, 러시아, 북한, 이란 등이 국가가 통제하는 기업등 해외우려기관(FEOC)의 부품을 탑재한 배터리를 쓰는 전기차는 지금 대상에서 제외했다. 2025년에는 배터리 핵심 광물도 FEOC에서 조달하면 안 된다.

국내 기업이 FEOC로 간주되지 않기 위해서는 △중국 외 지역서 생산 △중국자본 지분율 25% 미만 △ 중국정부의 실질적 통제 권한 없음 등의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삼일회계법인은 최근 보고서에 “중국에 의존도가 높은 물질 중 전구체, 리튬 가공(POSCO 홀딩스), 음극재(포스코퓨처엠), 전해액(엔켐, 솔브레인홀딩스) 관련 현재 생산 중인 한국 기업에게는 특히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홍윤기 한국금융신문 기자 ahyk815@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홍윤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